상단여백
HOME 경기 사회 더블
4차산업혁명 선도도시 시흥시, 자율주행차 시연 행사 열어

[KNS뉴스통신=송인호 기자]시흥시(시장 임병택)가 4차산업혁명 선도도시로서의 위상을 높이고 있다.

시흥시는 7일 배곧신도시에서 카셰어링용 자율주행차 시연 행사를 열었다.

임병택 시흥시장이 스마트폰을 이용, 자율주행차 운행을 점검하고 있는 모습<사진=시흥시 제공>

이날 행사는 국토교통부(전문기관 :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주관 ‘자율주행 승용차 기반 카셰어링 서비스 기술 개발’ 과제 연구 성과에 관한 것으로, SK텔레콤, 쏘카, 서울대, 연세대, 한국도로공사가 참여했다.

임병택 시흥시장을 포함해 사전 모집을 통해 신청한 일반 시민 약 100여명이 직접 자율주행차에 탑승했다.

시연에는 SK텔레콤이 서울대·연세대와 각각 공동 개발한 G80과 레이 등 총 5대의 자율주행차가 사용됐다.

시연은 배곧신도시 생명공원 인근 도로에서 진행됐다.

체험객은 스마트폰 앱을 통해 목적지를 입력하고 자율주행차를 호출한다.

자율주행차 운행 모습<사진=시흥시 제공>

자율주행차는 체험객 앞으로 스스로 달려와 목적지에 체험객을 내려주고, 다음 승객을 태우기 위해 이동한다. 승객이 없는 경우에는 주차장으로 이동해 주차를 완료한다.

자율주행차를 체험한 한 참가자는 “자율주행차에 대해 언론 등을 통해 알고 있었지만, 실제 스마트폰 예약으로 차량을 이용해보니 매우 편리하다”며 “자동으로 호출이 되고, 탑승에서 이동, 주차까지 가능하다는 점이 놀랍다”고 말했다.

임 시장은 “자율주행 카셰어링을 통해 급증하는 교통혼잡을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시흥시는 4차 산업과 자율주행 관련 사업을 적극적으로 육성해 자율주행 선도도시로 발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송인호 기자  kns1@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송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