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충북 문화/연예/스포츠 더블
과거 현재 미래가 만나는 길, ‘콘텐츠 누림터 대성로-122’ 사업 개시시각, 영상, 음악, 복합문화콘텐츠 4개 문화공간 개관
시각콘텐츠 거점인 'B77' 개관전 포스터

[KNS뉴스통신=이건수 기자] 충북문화재단(대표이사 김경식)이 추진하는 ‘콘텐츠 누림터대성로-122’의 문화공간 4개가 사업을 시작한다.

한국콘텐츠진흥원 공모사업인 ‘콘텐츠 누림터 대성로-122’는 참여기관 (주)오뉴월(대표 서준호)과 함께 상당구 대성로 122를 중심으로 서문동, 운천동 일대의 유휴공간을 활용해, 충북의 문화콘텐츠 생산자 및 향유자를 만나게 하고, 흩어져 있는 콘텐츠 생산자들을 집적해 ‘콘텐츠 생산 및 향유의 지속 가능성’을 추구하는 사업이다.

지난 7월부터 유휴공간을 섭외하고, 참여자 모집 및 공간조성을 거쳐 개관을 앞둔 4개의 문화콘텐츠 거점은 △ 시각콘텐츠 거점인 ‘B77’(청주시 흥덕구 흥덕로 132) △ 대중음악콘텐츠 거점인 ‘지직’(청주시 상당구 사직대로 338) △ 영상콘텐츠 거점인 ‘대성비디오’(청주시 상당구 대성로 122번길 17-2) △ 복합문화살롱 ‘가람신작’(청주시 상당구 대성로 122번길 27-2)이다.

오는 9일 시각콘텐츠 거점 공간인 ‘B77’의 개관을 시작으로, 4개 모든 공간이 11월 내에 모두 오픈할 예정이다.

‘B77’은 지역 내 청년사업가 및 지역 미술가 등이 모인 협동조합이 주축이 되어 운영될 예정으로, 첫 개관전은 ‘맑은골 구루물 마을展‘으로 운천동 마을 지역 주민들의 오랜 기억이 담긴 사진과 자료 등을 기획해 전시한다.

‘지직’은 락, 힙합, 전자음악 등 다양한 음악의 공연 및 기획 프로그램이 진행되며, 오는 16일~17일 오픈공연을 앞두고 있다.

‘대성비디오’는 차고극장, 안방극장을 활용한 독립영화관, VR갤러리 및 영상콘텐츠 운영 공간으로 11월29일 개관한다.

복합문화살롱 '가람신작' 조감도

‘가람신작’은 가람한정식었던 건물을 복합문화살롱으로 리모델링해, 전시 공연 및 토크쇼 등 다양한 장르의 문화콘텐츠를 전시, 대관, 향유할 수 있는 공간으로 운영될 예정이며, 오는 23일 개관한다.

이번 누림터 개관을 통해 청주시를 비롯한 충북도 내외에 개별적으로 활동하고 있는 문화콘텐츠생산자들은 이 공간을 통해 네트워킹을 강화한다.

이들의 작업 및 작품을 선보일 수 있는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자신의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으며, 생산자와 문화콘텐츠의 향유자인 시민들의 문화콘텐츠 경험과 참여가 보다 폭넓고 다양한 장르에서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문화콘텐츠 생산자들의 자생력과 구심력을 확보할 수 있는 협동조합의 형태를 갖추고, 지속적인 활동이 가능하도록 하는데 목표를 두고 있다.

더불어, 대성로-122 프로젝트에서 진행되는 모든 콘텐츠는 온라인에서 향유, 시청이 가능한 미디어 형태로 재 가공돼, 보다 많은 이들이 경험하고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충북문화재단 김경식 대표이사는 “다양한 콘텐츠가 생산 및 축적, 확산이 되는 시스템을 통해, 창작자와 향유자가 함께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충북콘텐츠코리아랩, 청주문화재야행 등의 사업과 협업해 더 완성도 있는 즐길 거리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건수 기자  geonba@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이건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한국모피협회 조수형, "모피, 긍정적인면도 고려해야"[인터뷰]한국모피협회 조수형, "모피, 긍정적인면도 고려해야"
[인터뷰] 홍상규 젬브로스 대표 "보석은 혼(魂)으로 만든다"[인터뷰] 홍상규 젬브로스 대표 "보석은 혼(魂)으로 만든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