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충북 경제 더블
충북농업기술원 육성 ‘단산’마늘 , ‘여름향1호’ 갈색 팽이버섯 보급 박차재배농가 소득향상 ‘단산’ 및 ‘여름향1호’ 큰 인기

[KNS뉴스통신=이건수 기자]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자체 육성한 갈색 팽이버섯 ‘여름향1호’를 ㈜이노팜과, 한지형 마늘 ‘단산’을 단양군농업기술센터와 소백산밭작물영농조합에 지난 6일 통상실시 계약을 체결했다.

‘단산’은 마늘연구소에서 국내 최초로 개발된 한지형 마늘로 수확시기가 단양재래종보다 6일 정도 빨라 장마를 피할 수 있고, 육쪽 비율이 66.7%로 2배정도 높아 상품성이 매우 좋다.

향후, 마늘연구소는 단양군농업기술센터와 함께 단양을 신품종 및 토종마늘의 우량종구 생산단지 거점 지역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갈색팽이버섯 '여름향1호' 통상실시 계약 체결

‘여름향1호’는 생육온도가 4∼6℃인 백색 팽이버섯과 달리 16℃의 고온 재배가 가능해, 여름철 냉방비 절감효과가 매우 크고 수량이 많아 팽이버섯 재배농가의 소득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통상실시를 통해 계약업체가 전국 10개소로 늘어난 ‘여름향1호’는 재배 농가의 본격적인 생산, 제품화로 이어져 국내 버섯시장 확대는 물론 해외시장 수출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홍성택 연구개발국장은 “로열티와 경영비를 절감할 수 있는 경쟁력 높은 품종을 지속적으로 연구 할 것”이며, “통상실시를 통해 확대 보급해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이건수 기자  geonba@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이건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한국모피협회 조수형, "모피, 긍정적인면도 고려해야"[인터뷰]한국모피협회 조수형, "모피, 긍정적인면도 고려해야"
[인터뷰] 홍상규 젬브로스 대표 "보석은 혼(魂)으로 만든다"[인터뷰] 홍상규 젬브로스 대표 "보석은 혼(魂)으로 만든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