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전시 더블
한국·중국 무형유산 ‘비단’ 특별전

[KNS뉴스통신=김린 기자]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중국실크박물관과 함께 ‘한국과 중국의 무형유산, 비단’ 특별전을 오는 9일부터 12월 30일까지 개최한다.

국립무형유산원 누리마루 2층 기획전시실에서 펼쳐지는 이번 특별전을 통해 한국과 중국의 무형문화유산인 비단 직조 기술과 관련 문화를 종합적으로 조명한다.

양잠을 통해 실을 만들고 비단을 짜는 일련의 과정은 한국과 중국의 오랜 무형문화유산이다. 이번 특별전에서는 양잠의 역사를 시작으로 한국과 중국의 비단 직조 기술과 대표적인 비단 직물, 비단 관련 문화 등을 소개한다.

전시는 우리 역사와 함께 한 양잠, 한국의 명주짜기, 한국의 전통 비단,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중국의 비단, 전통 공예 속의 비단, 비단과 우리 노래 등으로 꾸며진다. 누에를 길러 실을 만들고 비단을 완성하기까지의 과정도 도구와 함께 전시한다.

비단으로 만들어진 다양한 복식유물과 관람객 참여 프로그램도 마련된다.

동아시아의 대표적인 직물 가운데 하나인 비단은 누에고치에서 풀어낸 실로 만든 직물을 통칭해 부르지만 실의 종류와 직조 방법에 따라 종류가 다양하다. 한국에서는 평직으로 명주를 짜는 ‘명주짜기’가 1988년 국가무형문화재 제87호로 지정됐다. 중국에서는 ‘중국의 양잠과 비단 직조 공예’와 ‘난징(南京) 윈진(雲錦) 문직(紋織) 비단 직조 기술’이 각각 2009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됐다.

김린 기자  grin@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한국모피협회 조수형, "모피, 긍정적인면도 고려해야"[인터뷰]한국모피협회 조수형, "모피, 긍정적인면도 고려해야"
[인터뷰] 홍상규 젬브로스 대표 "보석은 혼(魂)으로 만든다"[인터뷰] 홍상규 젬브로스 대표 "보석은 혼(魂)으로 만든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