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기 사회 더블
경기도, 개발제한구역 특별단속 나서...3기 신도시 발표 주변 중심외지인 불법투기행위 집중점검. 고발, 이행강제금 부과 등 강력 조치
경기도청 전경

[KNS뉴스통신=송인호 기자]정부의 수도권 3기 신도시 개발 발표와 관련, 도내 일부 개발제한구역에 대한 투기 및 불법으로 훼손이 우려되자 경기도가 특별 단속에 나섰다.

경기도는 7일 개발제한구역을 갖고 있는 도내 21개 시․군을 대상으로 다음달 7일까지 개발제한구역 내 불법행위를 대대적으로 단속한다고 밝혔다.

단속내용은 개발제한구역 내 동식물관련시설 불법 용도변경, 계곡 일대 영업장 무허가 신축 등이다.

이번 단속에서는 축사, 온실 등 동식물관련시설의 이행강제금 징수유예가 오는 2020년 12월 31일까지 연장된데 따라 관련 시설의 불법행위를 집중 단속할 예정이다.

이번 특별단속은 사법권을 보유한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과 도 지역정책과․ 도시주택과, 시군 개발제한구역 담당부서가 합동으로 실시하며 특히 신도시 개발 계획 발표로 개발제한구역 훼손이 우려되는 시군에 대해서는 집중 단속이 이뤄질 계획이다.

도는 적발된 불법사항에 대해 철거 및 원상복구토록 조치하고, 미 이행시 관계법령에 의거 시정명령, 고발조치, 이행강제금 부과, 행정대집행 등 엄정히 대응할 방침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개발제한구역을 해제해 주택을 공급한다는 정부 발표 이후 이에 대한 기대심리로 개발제한구역에 불법 시설물을 설치하고 건축물을 불법으로 용도변경하여 사용하는 사례가 늘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엄정한 단속으로 투기 근절은 물론, 불법행위를 퇴출하고 개발제한구역 훼손을 막겠다”라고 말했다.

송인호 기자  kns1@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송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