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 더블
문 대통령, ‘유치원 비리’ 근본적 시정조치 마련 주문수석보좌관 회의 개최
사진=청와대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유치원 비리’와 관련해 근본적인 시정조치를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

청와대는 지난 29일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모두발언을 통해 최근 벌어진 ‘유치원 비리’를 언급하며 ‘근본적인 시정조치 마련’을 주문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우선 시급한 것은 어떠한 경우에도 아이들의 돌봄이나 학습에 차질이 발생하는 일이 없도록 대책을 마련하는 것”이라며 “각 교육청과 긴밀히 협력해 필요한 경우 아이들이 가까운 국공립 유치원이나 어린이집을 이용할 수 있도록 미리 대책을 세우고 학부모들이 불편을 겪는 일이 없도록 할 것”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모든 초점을 우리 아이들의 행복과 안전에 맞춰 사립 유치원 등의 운영의 어려움과 교사들의 처우를 개선하기 위한 대책도 함께 강구할 것을 지시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한편, 수석보좌관 회의는 매주 월요일마다 열리고 있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관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한국모피협회 조수형, "모피, 긍정적인면도 고려해야"[인터뷰]한국모피협회 조수형, "모피, 긍정적인면도 고려해야"
[인터뷰] 홍상규 젬브로스 대표 "보석은 혼(魂)으로 만든다"[인터뷰] 홍상규 젬브로스 대표 "보석은 혼(魂)으로 만든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