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더블
핫이슈 '울산 성민이 사건', 온라인을 뜨겁게 만든 충격적인 의혹... "정황이 이렇게 뚜렷한데 증거가 안돼?"
(사진=방송화면 캡쳐)

'울산 성민이 사건'이 온라인을 뜨겁게 만들었다.

12일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울산 성민이 사건'이 올랐다. 이날 방송된 KBS2 탐사프로그램에서는 '울산 성민이 사건'에 대한 의문점을 제기했다.

'울산 성민이 사건'은 울산 북구의 어린이집에 다니던 어린이 성민이가 원장 부부의 폭행으로 사망한 사건이다. 당시 성민이의 몸에 학대의 흔적이 있었지만 원장 부부는 폭행 사실을 부인했다.

결국 법원은 원장 부부의 아동 학대 혐의를 인정하지 않았다. 증거불충분이라는 이유였다. 결국 이들은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약한 형벌을 받았다.

사건이 일어난지 11년이 지난후 '울산 성민이 사건'에 대해 진실을 파헤쳐 달라는 내용의 글이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랐다. 이 사건은 많은 누리꾼들의 공감을 얻었다.

여창용 사회문화평론가는 "당시 이 사건은 증거불충분이라는 이유로 가해자로 의심받았던 사람들이 약한 처벌에 그쳤다. 학대에 대한 여러 정황이 있었음에도 증거가 인정되지 않았던 점이 많은 사람들의 의문을 야기했다"고 평했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기사는 KNS뉴스통신 고유 콘텐츠입니다. 제휴 계약 없이 본지 기사를 상습 도용 중인 일부 언론사의 경우, 재차 도용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사전 고지하는 바입니다

서미영 기자  ent2@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서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장애인문화신문 강동규 편집사장, "사회 지도층,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정책 펼쳐야"[인터뷰]장애인문화신문 강동규 편집사장, "사회 지도층,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정책 펼쳐야"
[인터뷰] 장애인문화신문 유환섭 상임고문,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길잡이..."[인터뷰] 장애인문화신문 유환섭 상임고문,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길잡이..."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