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7 15:50 (목)
권익위 “유산한 가정 자녀도 어린이집 종일반 이용할 수 있어야”
상태바
권익위 “유산한 가정 자녀도 어린이집 종일반 이용할 수 있어야”
  • 김린 기자
  • 승인 2018.10.11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린 기자] 국민권익위원회는 유산한 가정의 자녀가 어린이집 이용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관련 기준을 명확히 하라고 보건복지부에 권고했다고 오늘(11일) 밝혔다.

어린이집 종일반은 장시간 돌봄이 필요한 맞벌이·장애인·다자녀·한부모·조손가족, 다문화·저소득층, 임신 중이거나 출산 후 산후 관리 중인 어머니가 있는 가정의 자녀들이 이용할 수 있다.

복지부 보육사업지침의 어린이집 종일반 이용 기준에는 ‘임신 중이거나 산후관리 중인 모(母)가 있는 가구의 영아’로만 규정돼 있어 권익위는 이 기준에 ‘유산한 가구의 영아’를 명시하도록 복지부에 권고했다.

김린 기자 grin@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