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더블
권익위 “유산한 가정 자녀도 어린이집 종일반 이용할 수 있어야”

[KNS뉴스통신=김린 기자] 국민권익위원회는 유산한 가정의 자녀가 어린이집 이용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관련 기준을 명확히 하라고 보건복지부에 권고했다고 오늘(11일) 밝혔다.

어린이집 종일반은 장시간 돌봄이 필요한 맞벌이·장애인·다자녀·한부모·조손가족, 다문화·저소득층, 임신 중이거나 출산 후 산후 관리 중인 어머니가 있는 가정의 자녀들이 이용할 수 있다.

복지부 보육사업지침의 어린이집 종일반 이용 기준에는 ‘임신 중이거나 산후관리 중인 모(母)가 있는 가구의 영아’로만 규정돼 있어 권익위는 이 기준에 ‘유산한 가구의 영아’를 명시하도록 복지부에 권고했다.

김린 기자  grin@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동양화가 윤영경, "백두산의 아름다움 수묵산수화로 담아"[인터뷰] 동양화가 윤영경, "백두산의 아름다움 수묵산수화로 담아"
[초대석] ㈜메이키스트엑스 정재우 대표 “혁신성장 이끌 새로운 전략은 ‘벤처 콤비네이션(V-combination)’”[초대석] ㈜메이키스트엑스 정재우 대표 “혁신성장 이끌 새로운 전략은 ‘벤처 콤비네이션(V-combination)’”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