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6 19:13 (일)
'리벤지 포르노 논란' 구하라, 전 남자친구 측 법률대리인 "영상은 구하라가 찍어. 협박 의도는 없었다"
상태바
'리벤지 포르노 논란' 구하라, 전 남자친구 측 법률대리인 "영상은 구하라가 찍어. 협박 의도는 없었다"
  • 황인성 기자
  • 승인 2018.10.11 0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방송 캡쳐)

구하라와 전 남자친구의 공방이 '리벤지 포르노' 논란으로 새로운 국면에 들어서 대중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구하라가 전 남자친구 A씨에게 동영상으로 겁박을 당했다는 주장을 추가로 고소장을 낸 것.

구하라는 A씨에게 상처를 낸 점은 인정하나 리벤지 포르노에 해당하는 사생활 동영상은 너무나 공포스러웠다고 밝혀 세간의 이목을 모았다.

이에 전 남자친구 A씨의 변호인이 직접 의사를 밝혀 누리꾼들의 시선을 끌었다.

A씨의 변호인은 우선 협박할 의도는 전혀 없었고 동영상을 먼저 찍자고 한 것은 구하라 본인"이라고 주장했다.

사생활 동영상도 물론 공개할 의도는 없었다고 밝혔다. 또한 A씨가 마치 동영상을 몰래 찍은 것처럼 구하라 측에서 언론을 통해 주장한다고 밝혔다. 더불어 구하라는 표면적으로는 협의를 하겠다고 하면서 전 남자친구의 불리한 사실을 왜곡해서 언론을 통해 발표하고 있다는 것.

한편 누리꾼들은 구하라와 전 남자친구간의 진실이 드러나기 바란다는 목소리를 보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