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1 12:24 (월)
선동열 ‘갑론을박 확산’... “야구를 정치적으로 이용할 경우 비난의 대상으로 전락할 수 있다?” 핫이슈 등극
상태바
선동열 ‘갑론을박 확산’... “야구를 정치적으로 이용할 경우 비난의 대상으로 전락할 수 있다?” 핫이슈 등극
  • 서미영 기자
  • 승인 2018.10.10 2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세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히, 지난 10일 국정감사에서 선동열 야구 국가대표팀 감독에게 질문 공세를 펼쳐 갑론을박이 전개된 가운데,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이와 관련해 다양한 의견이 개진되며 이목을 집중시킨다.

스포츠평론가 여창용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이번 국정감사의 최대 논란거리 중 하나는 여당 의원이 증인으로 신청한 선동열 야구 국가대표팀 감독”이라며 “일부 병역 미필 선수의 국가대표팀 선발 의혹을 파헤치겠다는 해당 의원의 열정은 높이 평가하지만 야구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모양새는 비난의 대상으로 전락할 위험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덧붙여 “이날 국정갑사 추가 증인으로 신청한 KBO 정운찬 총재가 대표적인 사례”라며 “해당 의원 스스로가 2018 아시안게임 국가대표팀 논란의 몸통으로 양해영 전 사무총장을 지목했음에도 현직 총재까지 국정감사에 소환한 것은 월권행위라는 지적 또한 존재한다”고 언급해 주목 받고 있다.

한편, 10일에 이어 11일에도 각종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에 해당 의원의 이름이 떠오르며 눈길을 끈다.

서미영 기자 ent2@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