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8 08:11 (일)
백선기 칠곡군수, 6.25참전 美 실종 장병 자녀에 '명예 군민증' 수여
상태바
백선기 칠곡군수, 6.25참전 美 실종 장병 자녀에 '명예 군민증' 수여
  • 장완익 기자
  • 승인 2018.10.10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육군 중위 제임스 엘리엇(James Elliot)의 아들 짐 엘리엇과 딸 조르자 레이번이 어머니의 유해를 낙동강에 뿌리고 부모님의 사후 재회를 기원하고 있다. <사진=칠곡군>

[KNS뉴스통신=장완익 기자] 2015년 칠곡 군민의 심금을 울렸던 6.25전쟁 참전 美 장병의 아들과 딸이 오는 11~13일 칠곡군을 찾는다.

칠곡군은 美 육군 중위 제임스 엘리엇(James Elliot)의 아들 짐 엘리엇(71세)과 딸 조르자 레이번(70세)을 초청해 명예 군민증을 수여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칠곡군이 초청한 자매의 아버지 엘리엇 중위는 한국전쟁에 참전했다가 1950년 8월 호국의 다리 인근에서 작전 도중 실종됐다.

엘리엇 중위의 부인 알딘 엘리엇 블랙스톤은 평생 남편을 기다리다 2015년 암으로 유명을 달리하고 자녀들은 어머님의 유해를 호국의 다리 인근에 뿌려 65년 만에 부모님의 사후 재회를 도왔다.

이러한 사실을 알게 된 칠곡군은 이들 자매의 초청을 위해 주한 미국대사관은 물론 국방부, 국가보훈처, 주미한국대사관 등에 연락을 취하는 등 천신만고의 노력 끝에 이들을 초청하게 됐다.

10일 한국에 입국한 짐 엘리엇과 조르자는 11일 칠곡군에는 있는 호국의 다리에서 백선기 칠곡 군수와 함께 헌화하며 낙동강에서 영면을 취하고 있는 부모님을 만난다.

또 호국의 다리 밑에 마련된 자신들의 슬픈 사연을 소개한 한글과 영문으로 된 추모 안내판을 살펴볼 예정이다.

이어 낙동강 세계평화문화대축전이 열리는 칠곡보 생태공원으로 이동해 AR(증강현실)로 엘리엇 가족의 아픔을 표현한 ‘나를 기억해줘’ 코너로 이동한다.

이들은 아버지의 장교임관, 부모님의 만남, 아버지의 사망, 부모님의 사후재회를 표현한 4개의 대형 그림에 태블릿 피시를 비춰 증강 현실로 자신들의 이야기를 직접 접하게 된다.

또 육군공병 대대가 가설한 칠곡보 생태공원과 오토캠핑장을 연결하는 430m 부교를 건너며 세계평화도 기원한다.

12일에는 6.25전쟁 중 미군 장병이 학살된 303고지를 방문해 미 장병을 추모하고, 낙동강 세계평화문화 대축전 개막식에 참석해 백선기 칠곡 군수로부터 명예 군민증을 수여 받는다.

백선기 칠곡군수는 “국적을 떠나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위해 헌신했던 분들에 대한 예우에는 한치의 소홀함이 없어야 한다”며 “엘리엇 가족의 슬픈 사연을 통해 전쟁의 잔혹함과 평화의 소중함을 다시금 되새기고 호국 평화의 도시 칠곡군의 도시 정체성 확립에도 기여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장완익 기자 jwi6004@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