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소규모 건설현장 추락방지시설 설치지원 대폭 확대

[KNS뉴스통신=김린 기자] 고용노동부는 건설현장에서 발생하는 추락재해로부터 작업노동자를 보호하기 위해 2019년 소규모(20억 미만) 건설현장에 대한 추락방지시설 설치비용 지원예산을 대폭 확대한다.

올해 예산을 38억 원 증액한 데 이어 내년에는 추가로 93억원을 증액하여 편성할 계획이다.

고용부는 약 1100여 개소 이상의 소규모 건설현장이 추가로 정부지원 혜택을 받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추락 재해는 건설현장 사망사고의 주된 원인이다. 지난해의 경우 전체 산업현장 사고사망자의 52%(506명)가 건설업에서 발생했고 이 가운데 추락으로 인한 사망사고가 54%(275명)에 달했다.

고용부에 따르면 정부 지원으로 추락방지 시설을 설치한 건설현장의 경우에는 설치하지 않은 현장보다 추락재해가 약 24% 감소했으며 사업을 시작한 지난 2013년 이후 정부지원 건설현장에서 추락으로 인한 사망사고가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고 있다.

김린 기자  grin@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동양화가 윤영경, "백두산의 아름다움 수묵산수화로 담아"[인터뷰] 동양화가 윤영경, "백두산의 아름다움 수묵산수화로 담아"
[초대석] ㈜메이키스트엑스 정재우 대표 “혁신성장 이끌 새로운 전략은 ‘벤처 콤비네이션(V-combination)’”[초대석] ㈜메이키스트엑스 정재우 대표 “혁신성장 이끌 새로운 전략은 ‘벤처 콤비네이션(V-combination)’”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