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행정 더블
마포구, ‘한 눈에 쏙!’ LED도로명판 설치유동인구 많은 홍대 걷고 싶은 거리 7곳, 용강동 음식문화 거리 5곳에 설치
▲용강동 음식문화거리에 설치된 태양광 LED도로명판 모습. 낮(사진 왼쪽)과 밤(사진 오른쪽) 모두 뚜렷하게 보인다.

[KNS뉴스통신=오영세 기자] 마포구(구청장 유동균)가 홍대 걷고 싶은 거리 7곳과 용강동 음식문화거리 5곳에 야간에도 환하게 빛나는 LED 도로명판을 설치했다고 밝혔다.

구가 설치한 LED 도로명판은 전기 없이 태양열 전지판을 통해 전원을 생산하고 공급하는 친환경 태양광 방식을 사용해 낮과 밤, 시간대에 구애받지 않고 뚜렷하게 보이며 영구적인 사용도 가능하다.

마포구는 대상지를 찾은 방문객들이 해가 진후에도 쉽게 길을 찾을 수 있도록 돕고 안전한 거리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야간 시인성이 뛰어난 장점을 살려 관광객과 유동인구가 많은 곳을 중심으로 LED 도로명판을 설치했다며 LED 도로명판 설치로 차량 운전자와 보행자가 보다 손쉽게 위치를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마포구를 찾는 국내외 관광객들이 나날이 늘어가고 있다며 주민과 방문객의 입장에서 무엇이 더 편리할지 항상 생각하며 생활 밀착형 행정을 펼쳐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마포구의 이번 설치사업은 주민들이 예산편성과정에 직접 참여하는 주민참여예산으로 추진됐다. 구는 주민 호응도와 효과성을 살펴 추후 설치 확대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영세 기자  allright503@naver.com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오영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장애인문화신문 강동규 편집사장, "사회 지도층,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정책 펼쳐야"[인터뷰]장애인문화신문 강동규 편집사장, "사회 지도층,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정책 펼쳐야"
[인터뷰] 장애인문화신문 유환섭 상임고문,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길잡이..."[인터뷰] 장애인문화신문 유환섭 상임고문,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길잡이..."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