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3 23:10 (목)
중기 최대 경영애로 ‘내수부진’…10월 경기전망지수는 전월비 1.0p 소폭 상승
상태바
중기 최대 경영애로 ‘내수부진’…10월 경기전망지수는 전월비 1.0p 소폭 상승
  • 김관일 기자
  • 승인 2018.09.28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 결과
자료=중소기업 경영상 애로사항(%)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중소기업의 10월 경기는 전월보다는 조금 나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박성택)가 지난 11일부터 18일까지 31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2018년 10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업황전망 중소기업건강도지수(SBHI)가 전월대비 1.0p 상승했으며, 전년동월대비 7.8p 상승한 89.5로 조사돼 2개월 연속 반등했다.

중소기업의 경영애로사항으로는 ‘내수부진’이 가장 큰 어려움으로 토로했다.

이번 조사에서 제조업의 10월 경기전망은 전월보다 2.5p 상승한 89.8로 조사됐으며, 특별한 경기개선 호재가 없는 비제조업은 0.1p 하락한 89.3으로 전월에 비해 소폭 하락했다. 건설업은 건설경기 부진전망으로 4.8p 하락한 반면, 서비스업은 1.1p 올랐다.

업종별 분석을 보면 제조업에서는 ‘인쇄및기록매체복제업’(84.6→104.0), ‘전기장비’(77.3→87.9), ‘종이및종이제품’(88.0→95.0) 등 14개 업종에서 상승한 반면 ‘섬유제품’은 전월과 동일(80.3%) 했으며, 하락업종은 ‘음료’(109.8→90.6) 등 7개 업종에 불과했다.

비제조업에서는 건설업(90.0→85.2)이 정부의 수요억제 정책과 공공발주 부진 등으로 하락폭이 다소 커졌으며 서비스업(89.2→90.3)에서는 ‘숙박및음식점업’(81.0→91.1), ‘운수업’(90.3→96.4), ‘부동산업및임대업’(89.0→90.9) 등 6개 업종에서 상승한 반면, ‘교육서비스업’(84.5→79.1) 등 4개 업종에서 하락했다.

항목별(전산업) 분석을 보면 내수판매전망(87.8→89.0), 수출전망(93.3→93.5), 영업이익전망(84.1→84.7), 자금사정전망(82.3→82.8)에서 상승했으나, 역추세인 고용수준 전망(95.5→98.4)은 다소 악화됐다.

한편, 2018년 10월의 SBHI와 최근 1년 항목별 SBHI 평균치와 비교해보면 제조업에서는 경기전반, 생산, 내수, 수출, 영업이익, 자금사정 전망이 지난달보다 개선돼 지난 1년간의 평균치를 상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제조업에서도 수출전망과 고용전망을 제외한 경기전반, 내수판매, 자금사정 전망에서 지난달보다 개선돼 지난 1년간의 평균치를 상회했다.

이번 조사에서 올 9월 중소기업의 경영애로(복수응답) 응답을 보면 지난달에 이어 경기침체를 반영하는 ‘내수부진’(58.3%)이 ‘인건비 상승’(52.0%)를 제치고 최다 경영애로사항으로 조사됐다. 이어 ‘업체간 과당경쟁’(37.1%), ‘원자재 가격상승’(28.3%)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계절적비수기’는 지난달 22.3%에서 금월 13.9%로 가장 크게 감소했다.

이와 함께 제조업과 비제조업 모두 ‘내수부진’이 최다 경영애로사항으로 조사됐다.

한편, 비제조업 중에서는 건설업이 지난달에 이어 ‘인건비 상승’ 애로가 가장 많았던 반면, 서비스업에서는 ‘내수부진’ 애로가 가장 많았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