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6 22:11 (월)
구미시, 5G 기반 미래 먹거리 발굴 '박차'
상태바
구미시, 5G 기반 미래 먹거리 발굴 '박차'
  • 장완익 기자
  • 승인 2018.09.20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 테스트베드 구축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사진=구미시>

[KNS뉴스통신=장완익 기자] 구미시(시장 장세용)는 지난 19일 미래이동통신인 5G(5세대 통신) 상용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스마트서비스 융합밸리 조성을 위한 5G 테스트베드 구축 연구용역’ 최종 보고회를 개최했다.

본 용역은 경북도와 제주도, 구미시, 구미전자정보기술원, 제주테크노파크가 참여해 정부의 미래이동통신 정책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추진됐으며, 지난해 9월 착수보고회를 시작으로 경북·제주 지역 중심의 5G 생태계 기반 구축을 통한 지역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연구를 수행했다.

미래이동통신 5G기술은 다양한 산업분야에서 초고속, 저지연, 초연결 형태의 융합서비스를 제공이 가능한 4차 산업혁명의 기반이 되는 핵심 기술이다.

이번 보고회에서는 경북(구미)를 중심으로 한 5G 미래 이동통신 기반 신산업 육성전략 및 5G 글로벌 테스트베드 지역 구축 방안을 토론 했으며, 경북도와 구미시, 제주도는 5G 사업 추진의 중앙부처 공동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주요내용은 △5G 융합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한 지역 맞춤형 4대 산업 분야 스마트 팩토리, 미래형의료, 재난안전시스템, 스마트관광 분야 5G융합 R&D기술 개발 지원 △중소·중견 기업의 상용화 및 해외 진출을 위한 5G 시험검증 실·내외 테스트베드와 실증환경조성 △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기업육성 및 종합적 지원체계 구축을 통한 지역 신성장 동력 확보 등이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2019년 5G 상용화 시점에 맞춰 국제적인 5G 경쟁에서 뒤처지지 않고 지역의 정보통신 관련 기업들이 5G 신규제품의 해외시장 진출 및 시장 경쟁력 제고를 위해 새로운 산업구조 전환에 적응해 나가야 한다는데 의견이 모아졌다.

최동문 구미시 투자통상과장은 “국내 IT, 모바일 산업의 집적지이자 지난 10년간의 모바일 필드 테스트경험을 가진 구미가 경북도, 제주도와 함께 대한민국 5G 융합산업을 이끌 메카로 자리메김하고 해외 인증의 5G 산업 육성의 전초 기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장완익 기자 jwi6004@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