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8 23:04 (수)
문 대통령-김 위원장 ‘백두산 천지’서 손 맞잡고 기념촬영
상태바
문 대통령-김 위원장 ‘백두산 천지’서 손 맞잡고 기념촬영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8.09.20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위원장 올해 안 ‘한라산 방문’ 여부에 관심 집중
사진=남북정상회담준비위원회

[KNS뉴스통신=박정민 기자] 3차 남북정상회담 셋째날인 20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내외는 백두산에 도착해 기념 촬영을 진행했다.

문 대통령 내외 등은 이날 오전 6시 39분께 숙소인 백화원을 출발해 평양 순안공항을 향했다. 평양 순안 공항에 도착한 내외는 오전 7시 30분께 공군 2호기를 타고 출발해 오전 8시 20분 경 삼지연 공항에 도착했다.

삼지연 공항에 미리 도착해 있던 김정은 위원장 부부르 만나 백두산으로 향했다.

문 대통령 부부와 김 위원장 부부는 자동차를 타고 장군봉에 도착했고 오전 10시 10분경 케이블카를 타고 10분 만인 10시 20분 백두산 천지에 도착해 천지 주변을 산책했다.

이번 백두산 동반 방문은 문 대통령이 평양에 도착한 이후 김 위원장이 제안한 것으로 문 대통령이 이를 수용하면서 전격적으로 결정됐다.

문 대통령의 버킷리스트 중에는 백두산 트래킹이 포함돼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문 대통령은 이로써 버킷리스트 하나를 이룬 셈이 됐다. 문 대통령의 백두산 천지 방문으로 김정은 위원장이 올해 안으로 남측을 방문해 한라산을 등반할 수 있을 지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문 대통령은 백두산 등반을 마친 후 삼지연 공항에서 평양으로 돌아가지 않고 곧바로 성남 서울공항으로 귀국할 예정이다.

박정민 기자 passion@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