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9 23:43 (목)
마포구, 안전 ‘무방비’ 폐지 수집인에게 안전조끼·장갑 지원
상태바
마포구, 안전 ‘무방비’ 폐지 수집인에게 안전조끼·장갑 지원
  • 오영세 기자
  • 승인 2018.09.19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집인 실태조사, 안전용품 수요조사 거쳐 방한용품 지원, 교통안전 교육도
▲ 재활용품 수집하는 어르신들(사진 위)과 마포구가 재활용품 수집인에게 지원하는 안전조끼, 안전봉, 장갑(사진=마포구청)

[KNS뉴스통신=오영세 기자] 마포구(구청장 유동균)가 재활용품 등 폐지를 수집하는 노인들의 안전을 위해 안전조끼와 안전봉, 장갑 등 안전용품을 지원한다. 구는 이 같은 내용의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오는 21일까지 물품 지급에 나선다고 밝혔다.

자원재활용연대와 생명나눔재단 발표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약 175만 명의 노인이 생계를 위해 폐지를 줍는다. 이중 절반 이상은 70대 이상으로 한 달에 약 10~20만 원의 돈을 버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폐지를 줍는 노인 10명 중 1명은 작업 중 교통사고를 당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마포구는 재활용품 수집인의 안전과 생계 보호를 지원하기 위해 지난 2016년 ‘서울시 마포구 재활용품 수집인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했다.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지원을 위해 지난 8월에는 재활용품 수집인에 관한 실태조사와 안전용품에 관한 수요조사도 실시했다.

이번 지원대상 재활용품 수집인은 176명으로 구는 이들에게 작업 중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를 우선 예방하기 위해 1차로 안전조끼와 안전봉, 장갑을 지원한다. 또한, 오는 10월에는 방한복과, 방한화, 리어카 등의 용품을 지원해 겨울철 안전에 대비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길거리에서 하는 수거 작업의 특성상 교통사고의 위험성이 높은 점을 고려해 다음달 10월 29일에는 마포경찰서의 협조로 ‘교통안전 교육’도 실시한다. 11월에는 지역 내 고물상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재활용품 수집인들에 대한 간접지원 방안도 찾는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재활용 수집인의 안전과 생계보호는 예산뿐만 아니라 각계의 노력과 협력이 있어야 할 부분”이라며 “구 차원에서 가능한 기본적인 지원과 관리를 통해 이분들의 삶의 고단함을 조금이나마 보살피겠다”고 말했다.

오영세 기자 allright503@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