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 22:18 (목)
자유한국당 윤리감사위원장에 김영종 전 검사
상태바
자유한국당 윤리감사위원장에 김영종 전 검사
  • 박대웅 기자
  • 승인 2018.09.17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박대웅 기자] 자유한국당은 17일 오전 비상대책위원회를 열고 윤리감사위원장에 김영종 전 검사를 임명하기로 의결했다.

김 전 검사는 지난 2003년 당시 노무현 대통령이 마련한 '검사와의 대화'에서 "취임 전 부산 동부지청장에게 청탁 전화를 한 적이 있던데 그때 왜 전화하셨느냐"고 물었던 검사이다.

노 전 대통령은 답변 과정에서 "이쯤 가면 막 하자는 거지요"라고 어이없어하며 격한 반응을 보였고, 이 장면은 전국에 생중계됐다.

사법연수원 23기인 김 전 검사는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이후 지난해 8월 검사장 승진에서 누락됐고, "검찰의 진정한 봄날을 만드는 데 제대로 기여하지 못한 것이 죄송하다"는 사직 인사를 남기고 검찰을 떠났다.

당 관계자는 "김 전 검사가 굉장히 기개 있는 검사이고 동기 기수 중에서도 선두를 달렸지만 현 정부 들어 인사에서 누락됐고 검찰을 떠났다"며 당의 윤리감사를 맡을 적임자라고 설명했다.

당은 또 김병준호 당조직 정비를 책임질 당무감사위원장에는 황윤원 중앙대 교수를 임명했다.

황 교수는 조만간 착수할 당무감사에서 당협위원장이 교체되면 2020년 총선 공천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만큼, 황 위원장이 주도할 당무감사는 인적 청산의 신호탄으로 해석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당은 또 중앙여성위원회 위원장엔 송희경 의원을 임명했다.

박대웅 기자 hskimi@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