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더블
한국당, 탈원전 적자 관련 산업부‧한전‧한수원 수장 검찰 고발“국익 부합되도록 안정적이고 수익성 있는 경영 본분 망각, 검찰 신속‧철저한 수사” 촉구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자유한국당은 14일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무대책 탈원전으로 거대 적자를 발생시킨 산업부 장관과 한전·한수원 사장을 검찰에 고발한다고 밝혔다.

윤 수석대변인은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한국전력공사와 한국수력원자력은 1년 만에 ‘부실기업’이 됐으며, 한전은 2017년 4분기부터 적자로 전환해 지금까지 2조 5159억원의 손실을, 한수원은 2018년 상반기 5482억원의 손실을 기록한 것”이라며 “국가의 에너지 대계를 책임져야 할 산업자원부 장관과 공기업의 수장이 문재인 정부 탈원전 기조에 맞춰 ‘오더 경영’을 자행한 결과”라고 꼬집었다.

윤 수석대변인은 또 백운규 장관은 월성1호기가 원안위로부터 2022년까지 운영기간 연장 승인을 받았음에도 정부 탈원전 정책에 따른 조기폐쇄를 주문했으며, 이에 따라 정재훈 사장은 원자력안전법에 따른 적법한 절차를 어기고 졸속 이사회를 개최해 월성1호기 발전을 정지시켰고, 월성1호기 연장운영을 위해 투입된 약 7000억원의 국민혈세가 공중에 사라졌다고 강조했다.

뿐만 아니라 신규 원전 4기(천지 1·2호기, 대진 1·2호기)를 비롯해 신한울 3, 4호기의 건설계획도 전면 백지화되는 등 손해배상 등의 매몰비용은 약 1조원대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원전 가동을 대폭 축소한 한전과 한수원의 대규모 적자는 이미 예상된 결과라면서 저렴한 단가의 원전 이용률을 줄이는 대신 값비싼 석유, 석탄, LNG 비중이 높아졌기 때문으로, 지난해 상반기에 비해 발전비용만 4조원 가까이 늘었다고 지적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한전과 한수원이 이 빚을 그대로 떠안게 되면서 정부의 ‘탈원전 재앙’의 부담을 전기료 인상 등의 국민혈세로 메우게 될 위기에 처했다”면서 “자유한국당은 정부 눈치 보기에 급급해 국민의 기업을 부실기업으로 전락시킨 데에 엄중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이어 “국익에 부합되도록 안정적이고 수익성 있는 경영을 지속해야 할 본분을 망각한 산업부 장관과 한전·한수원 사장에 대한 검찰의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압박했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관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정석(定石)’대로의 여행…삼주여행사 조중복 대표[인터뷰] ‘정석(定石)’대로의 여행…삼주여행사 조중복 대표
한국공연예술총연합회 송치만 회장, "케이팝랜드, 블록체인, 코인 면접 설명회 개최...미래를 말한다"한국공연예술총연합회 송치만 회장, "케이팝랜드, 블록체인, 코인 면접 설명회 개최...미래를 말한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