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더블
김병욱 의원,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사망사고 현장 문제점 제기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이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사망사고 현장'에 대해 cctv 공개 기자회견을 하고있다.

[KNS뉴스통신=조현철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성남시 분당을)이 13일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지난 4일 삼성전자 기흥사업소에서 발생한 이산화탄소 유출사고 발생에 대해 당시 현장 CCTV를 공개 했다.

김 의원은 “삼성은 사고가 발생할 때 마다 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하고 머리를 숙였지만 상황은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그래서 왜 이런 사고가 반복되는지 이제는 우리 국민 모두가 제대로 알아야 한다고 판단해 경기도로부터 제출받은 CCTV 영상을 공개 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사고현장 출동 CCTV의 주요 장면에 삼성이 밝힌 14시 01분 삼성자체소방대 출동시간의 영상이라며, 2명의 안전모를 착용한 사람이 출입카드가 잘 찍히지 않는지 반복하는 모습이 보인다"고 했다. 그리고 "위급한 화학물질 누출 사고에 안전복 과 마스크착용도 없이 안전모만 착용한 상태로 현장으로 출동했는데 이는 인명구조를 위한 어떠한 장비도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에 김 의원은 첫째 영상에서 화학물질 누출사고 현장에 첫 출동한 구조대가 삼성자체 소방대가 맞는지, 긴급하게 투입되는 소방대원의 모습이라고 보기 어려워 삼성자체 소방대의 정확한 출동 시간 과 둘째 사고 발생 10분이 지난 14시 11분 장비를 착용한 다른 복장의 사람들이 들어와 구조작업에 투입되는데 14시 01분에 출동한 사람들과 이 분들이 같은 소속의 자체 구급대인지 사실 확인을 요청했다.

그리고 삼성 측이 14시 08분 요구조자(재난 따위를 당하여 구조를 필요로 하는 사람) 3명을 발견하고 구조활동을 실시 했고, 14시 20분 요구조자 및 CPR(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고 했다. 그러나 김 의원 측은 CCTV영상으로 확인이 되는 부분이 조금 다르다 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또 “14시 24분 엘리베이터 문이 열리자마자 구조요원 한명이 바닥에 바로 쓰러졌는데 현장 영상에는 사고를 당한 분은 들것 하나 없이 다리를 끌고 밖으로 빼내는 모습이 보인다며, 이때 까지 어떠한 의료장비도 보이지 않는 것 같다”고 말했다.

“사고 현장에 들것이 투입된 시간은 14시 27분, 삼성 측이 사고를 인지했다고 한지 28분이 지난 시점, 그리고 들것이 나가는 마지막 시간은 14시 35분, 이렇게 우왕자왕하는 사이에 골든타임은 흘렀다”고 김 의원은 주장했다.

김 의원은 “삼성전자 측이 13시 59분 사고인지를 어떻게 알았는지, 화학물질 유출 사실을 알았는데 마스크도 없는 소방대를 보내고 현장을 통재하지 않은 이유가 뭔지, 아니면 어떠한 사고가 발생했는지를 파악하지 못했는지, 삼성의 자체 소방대는 과연 생명을 살릴 수 있는 전문성을 가지고 있는 분들인지 의문”이라고 했다.

그리고 현 정부에 ”우리 국민 모두가 납득 할 수 있도록 관련 진상을 명확히 분명한 책임과 더불어 모든 산업 현장에 대한 안전이 확보되도록 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촉구했다.

이번 이산화탄소 유출 사고에 대해 삼성전자 측은 자체소방대에서 즉시 출동해서 거의 실시간으로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밝혔다. 글로벌 기업인 삼성에서 화학물질 누출로 인한 사건이 2013년 이후 6번째 일어난 사고다.

조현철 기자  jhc@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조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한국모피협회 조수형, "인조 모피는 지구환경 오염과 해양생물에 피해"[인터뷰]한국모피협회 조수형, "인조 모피는 지구환경 오염과 해양생물에 피해"
[인터뷰] 홍상규 젬브로스 대표 "보석은 혼(魂)으로 만든다"[인터뷰] 홍상규 젬브로스 대표 "보석은 혼(魂)으로 만든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