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법원/검찰/경찰 더블
경찰, ‘비리 공무원’ 등 생활적폐 사범 1600명 검거

[KNS뉴스통신=박대웅 기자] 경찰이 돈을 받고 불법 행위를 덮어준 비리 공무원 등 생활적폐 사범 약 1,600명을 검거했다.

경찰청은 생활과 밀접한 분야의 각종 적폐를 척결하기 위해 지난 7월부터 '생활적폐 특별단속'을 추진했고, 두 달 사이 생활적폐 사범 1,584명을 검거해 38명을 구속했다고 12일 밝혔다.

생활적폐는 지역 공공기관과 유착해 청탁대가를 주고받는 식의 토착비리나 재개발·재건축 비리, 사무장 요양병원 불법행위 등이라고 경찰은 전했다.

두 달 동안 적발된 353건 중에는 토착비리가 162건으로 가장 많았다.

특히 토착비리 중에서는 불법행위를 눈 감아주고 뒷돈을 받은 금품비리가 가장 많았고, 인사채용 비리가 뒤를 이었다.

수질오염 수치를 조작해 방류하는 것을 묵인한 대가로 충남지역의 공무원 7명이 5,170만 원을 받거나, 직원 채용 대가로 2,000만 원을 수수한 구청 산하 청소년수련관장을 검거한 경우가 대표적이다.

재개발·재건축 비리의 경우 분양권을 불법 전매하거나․청약통장을 매매한 경우가 전체의 70%에 달했고,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에서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이 외에도 한 의료인이 병원을 이중으로 개설한 뒤 비의료인이 불법으로 운영해 요양급여 117억 원을 편취하다 적발되는 식의 사무장 요양병원 불법행위가 99건이었다.

경찰은 이 같은 '생활적폐 특별단속'을 이달 말까지 이어갈 계획이다.

박대웅 기자  hskimi@naver.com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박대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정석(定石)’대로의 여행…삼주여행사 조중복 대표[인터뷰] ‘정석(定石)’대로의 여행…삼주여행사 조중복 대표
한국공연예술총연합회 송치만 회장, "케이팝랜드, 블록체인, 코인 면접 설명회 개최...미래를 말한다"한국공연예술총연합회 송치만 회장, "케이팝랜드, 블록체인, 코인 면접 설명회 개최...미래를 말한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