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5 21:31 (금)
유동균 마포구청장, 서울시 최초 ‘무상교복’ 공약 이행
상태바
유동균 마포구청장, 서울시 최초 ‘무상교복’ 공약 이행
  • 오영세 기자
  • 승인 2018.09.06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복은 학습공공재”… ‘무상교복 지원 공약 실천’ 눈길
1인당 30만 원씩, 내년 신입생 2700명...2022년까지 35억 원 지원 계획
▲ 교복입은 마포구 학생들 (사진=마포구청)

[KNS뉴스통신=오영세 기자] 마포구(구청장 유동균)가 내년부터 의무교육 대상인 중학생 약 2700명에게 교복 구입비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원 대상은 마포구에 주민등록을 두고 있는 중학교 신입생으로 교복 구입비의 전부 또는 일부를 지원하게 된다.

무상교복 지원은 유동균 구청장의 민선7기 교육 분야 핵심공약이다. 무상교복을 무상급식이나 교과서, 학습 준비물과 같은 학습 공공재의 성격으로 바라보는 것이 유 구청장의 철학이다. 교육의 공공성을 강화하고 보편적 교육복지를 실현하는 한편 교육비에 대한 경제적 부담을 경감시키려는 목적도 있다.

구는 내년부터 학생 1인당 약 30만 원의 교복 지원비를 책정해 2019년 8억 원, 2022년까지 학생 1만1000여 명에게 약 35억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사업 시행을 위해 제정한 ‘서울특별시 마포구 교복지원 조례’를 오는 27일까지 입법예고 하고 다음 달 열리는 제225회 마포구의회 임시회에 상정할 예정이다. 또, 사업 시작 전 학생과 학부모, 학교 등 관계자를 대상으로 사업설명회와 설문조사 등을 실시해 다양하고 폭 넓은 의견을 수렴한다는 방침이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교과서를 주는 이유와 교복을 주는 이유는 다르지 않다”며 “기본적으로 매일 입어야 하는 교복을 학습공공재로 인식하고 지자체부터 책임지려고 노력 하겠다”고 추진 의지를 밝혔다.

오영세 기자 allright503@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