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1 14:10 (수)
'충격' 서울대공원 토막 시신, "총기살인·토막살인 엽기 범죄자…모두 '동물학대'에서 시작했다?" 무슨 사연이길래
상태바
'충격' 서울대공원 토막 시신, "총기살인·토막살인 엽기 범죄자…모두 '동물학대'에서 시작했다?" 무슨 사연이길래
  • 황인성 기자
  • 승인 2018.08.19 2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방송 캡쳐)

서울대공원 토막 시신이 대중들에게 충격을 안기고 있다.

19일 서울대공원에서 토막 시신이 발견돼 누리꾼들에게 놀라움을 안기고 있는 가운데, 서울대공원 토막 시신의 범인에게 세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에 누리꾼들은 과거 엽기 범죄를 저지른 바 있는 범죄자들의 사례 또한 재조명하고 있는 상황.

연쇄살인범 유영철과 강호순, 어금니 아빠 이영학, 안산 토막살인 용의자 조성호, 인천 초등생 살인범 김양들의 사연이 눈길을 끌면서 이들의 공통점이 회자되고 있다.

이들이 범죄를 저지르기전 동물학대를 했다는 공통점이 발견된 것.

2006년부터 2008년까지 경기 서남부 일대에서 연쇄적으로 여성 7명을 납치 살해한 강호순은 검거 당시 축사를 운영하고 있었다. 

그는 축사에서 소·돼지·닭·개 등 각종 동물을 잔인하게 학대하며 살인을 연습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호순의 친구는 "강호순은 피를 보는 일을 많이 했다. 개를 매달아서 학대하고, 겨울에 얼리고 굶겨 죽이기도 했다"고 밝혀 충격을 더했다.
 
강호순은 조사 과정에서 "개를 많이 죽이다 보니 사람 죽이는 것도 아무렇지 않게 느껴졌다"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경우 연방수사국 FBI는 2016년부터 동물학대를 '반사회범죄'로 분류해 관련 데이터를 축적하고 이를 대중에게 공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7명의 목숨을 앗아간 미국 플로리다주 고등학교 총기 난사 사건의 용의자 니콜라스 크루스는 사건을 저지르기 이전 다람쥐나 토끼 등 동물에 총격을 가했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동물학대 범죄의 심각성을 재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사회문화평론가 지승재는 "세간에 충격을 안긴 바 있는 엽기 범죄를 저지른 싸이코패스의 이면에는 생명을 경시하는 가치관이 확립되어 있다"며 "유년기에는 작은 동물을 학대하는 것을 경험하면서, 성인이 된 후에는 그 대상이 무고한 사람들로 바뀌기에 동물학대 사건에 대한 수사 또한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누리꾼들은 서울대공원 토막 시신과 관련된 사실관계가 반드시 드러나기를 바란다는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기사는 KNS뉴스통신 고유 콘텐츠입니다. 제휴 계약 없이 본지 기사를 상습 도용 중인 일부 언론사의 경우, 재차 도용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사전 고지하는 바입니다.

황인성 기자 ent1@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