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더블
신영선 전 공정위 부위원장, '구속'…'불법 재취업' 수사, 현직과 대기업은?

[KNS뉴스통신 조창용 기자] 공정거래위원회 퇴직 간부들의 불법 재취업에 관여한 혐의(업무방해)를 받고 있는 신영선 전 공정위 부위원장이 9일 결국 검찰에 구속됐다. 이로써 검찰의 '공정위 불법 재취업' 수사는 한층 힘이 실리게 됐다.

이후 검찰 수사의 화살은 지철호 공정위 부위원장 등 현직 간부에게로 향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검찰의 수사가 전직 간부 구속 선에서 종결되는 것을 대다수 국민들은 원치 않고 있기 때문이다.

여론은 이 참에 공정위와 결탁한 대기업들의 비리까지 파헤치는 '적폐 청산'을 원하고 있다.

서울중앙지법 이언학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추가 보강수사 내용을 보면 피의사실에 관한 소명이 있고 피의자의 지위 등을 볼 때 증거인멸의 염려 등 구속 필요성이 인정된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신 전 부위원장은 공정위 재직 중이던 2014년부터 2016년까지 공정위 4급 이상 퇴직자 10여명을 대기업 등에 재취업시켰다는 혐의를 받는다. 재취업한 공정위 퇴직자들은 별다른 업무도 맡지 않고 출·퇴근도 제대로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26일 신 전 위원장과 정재찬(62) 전 공정거래위원장, 김학현(61) 전 부위원장의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정 전 위원장과 김 전 부위원장의 영장만 발부하고 신 전 부위원장의 구속영장은 기각했다.

당시 법원은 신 전 부위원장에 대해 “피의사실에 대하여 다툴 여지가 있으며, 현재까지의 수사경과와 수집되어 있는 증거들의 내용 및 피의자의 주거, 직업 등에 비춰볼 때 구속의 사유나 필요성,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이에 검찰은 공정위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추가 조사를 벌여 신 전 위원장도 퇴직자 특혜 채용을 지시하거나 이에 관여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 7일 신 전 부위원장에 대해 업무 방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

조창용 기자  creator20@naver.com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조창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동양화가 윤영경, "백두산의 아름다움 수묵산수화로 담아"[인터뷰] 동양화가 윤영경, "백두산의 아름다움 수묵산수화로 담아"
[인터뷰]한국모피협회 조수형, "모피, 긍정적인면도 고려해야"[인터뷰]한국모피협회 조수형, "모피, 긍정적인면도 고려해야"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