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5 23:01 (월)
상반기 부산지역 소비자 상담, '휴대전화 문의' 가장 많아
상태바
상반기 부산지역 소비자 상담, '휴대전화 문의' 가장 많아
  • 유지오 기자
  • 승인 2018.08.09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청 청사 전경.<사진=KNS뉴스통신DB>

[KNS뉴스통신=유지오 기자] 올해 상반기 부산시에 접수된 소비자상담 가운데 휴대폰 관련 문의가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9일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2018년 상반기 부산시청 소비생활센터 및 8개 1372 소비자상담센터를 통해 접수된 소비자상담 접수 중 가장 많이 접수된 품목은 휴대폰, 이동전화서비스 등 휴대전화 관련 상담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부산시에 다르면 총 소비자 상담 3만9335건 중 ▲휴대전화 관련 상담 2377건 ▲침대 1395건 ▲기타의류·섬유(1114건) 순으로 나타났다.

상담내용을 분석해 보면 A/S·품질 관련 상담이 1만1006건(28.0%)으로 가장 많이 접수됐으며, 다음으로 계약해제·해지 관련 상담이 1만762건(27.3%), 단순문의 등 기타상담이 6806건(17.3%), 계약불이행 5710건(14.5%), 부당행위 1697건(4.3%), 가격요금 1681건(4.3%), 제품안전 1128건(2.9%) 등의 순이었다. 

처리결과를 살펴보면 상품 및 시장정보, 보상기준 설명 등 정보제공 3만2263건(82.0%)으로 가장 많았다. 

상담접수 후 상담원이 사업자와 적극적으로 연락을 취해 교환, 환불, 배상 등 실질적인 처리를 진행한 피해 처리는 7069건(18.0%), 소비자와 사업자 간 중재가 되지 않아 한국소비자원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에 상정 한 건이 3건으로 나타났다. 

올해 상반기 총 상담건수는 3만9335건으로 2017년 상반기(3만5833건) 대비 9.8% 증가했다.

이에대해 부산시는 "소비자들의 소비자 주권의식이 높아짐에 따라 피해 접수 건수가 늘어나고 구제신청 내용도 과거의 단순한 제품하자에 대한 구제 정도를 넘어 서비스의 질을 문제 삼는 등 복잡하고 다양한 양상으로 변해가고 있는 현실을 고려 할 때, 앞으로도 다양한 소비자 문제로 인한 소비자 불만은 꾸준히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올해 상반기에는 방사능 물질인 라돈 검출 사태로 침대 관련 상담이 급증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올 상반기 라돈 검출과 관련한 소비자 상담이 1,395건으로 인체에 해로운 라돈성분이 대진침대에서 기준치 이상으로 검출됐다는 언론보도 이후 침대, 스프링 매트리스, 라텍스 매트리스 관련 상담이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소비자상담 품목 1위인 휴대전화는 개통 시 요금제 할인을 마치 휴대폰 대금을 지원해 주는 것처럼 광고해 ‘공짜’라는 말로 현혹해 계약을 유도하는 경우가 많아 소비자의 주의가 필요하다. 

부산시 관계자는 “판매자가 시키는 대로 이곳, 저곳에 서명하게 되면 차후 효력을 발생하는 계약서가 명의자에게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기 때문에 어떠한 계약서든지 서명할 때는 꼼꼼히 살펴보는 습관이 필요하며 사업자와 원만히 해결되지 않을 때는 1372 소비자상담센터(국번 없이 1372)나 부산시 소비생활센터(051-888-2141~4)로 도움을 요청해 달라”고 말했다.

유지오 기자 jrjini@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