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보훈처, 중국 내 독립운동 시설 보존상태 현지점검 추진

[KNS뉴스통신=김린 기자] 국가보훈처는 제73주년 광복절을 맞이해 중국지역 독립운동관련 시설에 대한 현지점검을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보훈처는 중국지역 독립운동 관련 시설에 대해 오는 9일부터 14일까지 2개 전담팀으로 현지점검단을 구성해 한중우의공원, 명동촌 윤동주 생가, 안중근 의사 전람관 등 중국의 흑룡강성과 길림성 지역 독립운동 유적의 보존실태를 확인 점검할 예정이다.

현지점검을 통해 훼손 또는 멸실 등이 확인된 시설 등은 개보수 정비를 추진할 계획이다.

보훈처는 “국외 독립운동 시설에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관심 있는 한인단체, 해외진출기업, 재외동표 등을 대상으로 현지 관리기관 또는 명예관리자를 지정 운영하는 등 보존관리대책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린 기자  grin@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장애인문화신문 강동규 편집사장, "사회 지도층,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정책 펼쳐야"[인터뷰]장애인문화신문 강동규 편집사장, "사회 지도층,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정책 펼쳐야"
[인터뷰] 장애인문화신문 유환섭 상임고문,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길잡이..."[인터뷰] 장애인문화신문 유환섭 상임고문,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길잡이..."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