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기 사회 더블
박승원 광명시장, "행정의 패러다임을 새롭게 바꿔야" 역설

[KNS뉴스통신=송인호 기자]박승원 광명시장이 7일 취임 후 두 번째로 가진 8월 월례조회 시 광명시 행정의 패러다임을 새롭게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박 시장은 먼저 시민의 눈높이에 맞는 행정을 펼칠 것을 주문하면서 취임 1달간 광명시 곳곳을 살펴보면서 모든 행정의 답은 현장에 있음을 깨달았다며 공무원 모두 현장중심으로 행정을 펼쳐 줄 것을 당부했다.

박 시장은 또 민선7기 시정 운영 방향을 실현할 수 있도록 조직을 개편하겠다며 이에 따른 인사평가 방침을 공개했다.

박 시장이 밝힌 인사평가 방침은 크게 4가지로 ▲협치능력 ▲시민 등이 참여하는 시정 운영 방향과 일치하는 업무능력(거버넌스) ▲시민갈등 해소능력 ▲부서간의 협업 능력 등을 우선순위로 꼽았다.

박 시장은 이어 시정운영 방향과 일치하는 업무능력 인사평가 방침으로 정하고 “원칙을 두고 공정하고 공개적이며 투명하고 책임지는 인사행정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책임을 가지고 소신 있게 일하는 공무원에 대해서는 승진, 발탁 인사를 단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리고 박 시장은 무사안일 수동적 행정을 지양하고 책임행정 능력을 강화해 달라고 주문했다.

박 시장은 모든 공무원들은 민원인들에게 있어 갑이라는 인상을 보여줘서는 안 된다면서 민원인들에게 겸손하고 낮은 자세로 끝까지 경청하는 모습을 보여 주기 바란다고 했다.

박 시장은 현장 행정을 펼치기 위해 이달부터 월 1회 동 주민센터에서 ‘이동시장실’을 운영할 계획이며, 사상 최악의 폭염으로 폭염대응 종합대책을 마련, 취약계층 등 폭염피해에 총력을 다 해 줄 것을 역설했다.

송인호 기자  kns1@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송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