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충북 진천군 더블
송기섭 진천군수, 휴가보다 진천군민 건강 '우선'충북 진천군 관내 폭염 취약 현장 점검 강행군 진행
송기섭 진천군수는 연일 지속된 폭염 대응을 위해 금주 예정된 하계 휴가를 미루고 관내 현장 방문 강행군을 진행했다. <사진=진천군>

[KNS뉴스통신=성기욱 기자] 충북 송기섭 진천군수는 연일 기록적인 무더위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당초 금주로 예정됐던 하계휴가도 미루고 연일 폭염대응 강행군에 눈길을 끌고 있다.

송 군수는 7일 충북혁신도시 내 B2블럭 아파트 건설현장을 방문해 근로자들에게 직접 얼음물을 나눠주며 기온이 올라가는 낮 시간대에는 일시적으로 작업을 중지하는 등 열사병 예방안전 수칙을 지켜줄 것을 현장관계자들에게 당부했다.

이어 오전 11시 부터는 무더위 쉼터로 지정돼있는 경로당을 순회하며 쉼터를 이용하는 어르신들의 건강과 안부를 살피고 냉방시설 정상가동 여부를 점검했다.

또 송 군수는 덕산2구 경로당을 방문한 자리에서 “무더위가 극에 달한 요즘에는 농사일을 물론 집에서 소일거리 하시는 것도 어르신들에게는 위험할 수 있다”며, “어르신들이 낮 시간대에는 무더위 쉼터에 꼭 오셔서 충분한 수분섭취와 휴식을 취하실 수 있도록 세심히 살펴달라”고 마을이장과 청년들에게 당부했다.

이어 오후 2시에는 노인복지관에서 독거어르신 생활관리사 20여명과 간담회를 갖고 폭염 상황에서 노인 온열환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독거 어르신들에 대한 세심한 안부확인과 적극적으로 쉼터이용을 독려해줄 것을 이들에게 당부했다.

현재 진천군은 경로당 및 마을회관 94개소를 무더위 쉼터로 지정해 운영하고 있으며 모든 쉼터에 대해 냉방설비를 완료하고 무더위에 취약한 어르신을 비롯한 주민들의 적극적인 이용을 독려하고 있다.

또한 현재 재난관리기금을 긴급 투입해 살수차를 2대를 일몰시간까지 운영하고 있으며 무더위가 장기화됨에 따라 예비비 투입도 검토하는 등 폭염 총력대응에 한창이다.

송 군수는 “장기화되고 심화되고 있는 폭염에 군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에 피해가 없도록 당분간 군의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총력대응에 나설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군은 8월말까지 운영 연장을 확정한 폭염대응 T/F를 통해 농가별, 사업장별 폭염대비요령 준수 독려, 폭염 정보 신속 전달 및 응급 대응체계 구축 등 폭염대응에 주력하고 있다.

성기욱 기자  skw8812@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성기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단독인터뷰] 대한민국문학메카본부 황하택 이사장, "문학은 영적이며 모든 예술의 근본"[단독인터뷰] 대한민국문학메카본부 황하택 이사장, "문학은 영적이며 모든 예술의 근본"
[인터뷰]한국공공기관연구원 자문위원 임승범 노무사 "성공적 정규직 전환에 대해 말하다"[인터뷰]한국공공기관연구원 자문위원 임승범 노무사 "성공적 정규직 전환에 대해 말하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