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1 08:50 (금)
울산시의회 “현대중공업 공공입찰 제한 유예” 건의안 채택
상태바
울산시의회 “현대중공업 공공입찰 제한 유예” 건의안 채택
  • 강경복 기자
  • 승인 2018.07.19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강경복 기자] 울산시의회가 조선경기 침체의 직격탄을 맞고 있는 동구를 포함한 울산의 위기극복을 위해 현대중공업의 공공입찰 참가제한을 유예해달라는 내용의 건의안을 채택했다.

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는 18일 상임위 회의실에서 박병석 의원이 발의한 ‘현대중공업 공공입찰 참가제한 유예’ 촉구 건의안을 심사·의결했다.

해당 건의안은 정부가 조선해양산업 발전전략에 따라 진행할 예정인 공공선박 발주 입찰에 현대중공업도 참여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앞서 정부는 발전전략에 따라 내년까지 5조 5000억원 규모의 선박 공공발주를 예고했다.

하지만 현대중공업의 경우 과거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원전 수주 과정에서 한국수력원자력 직원에게 뇌물을 주면서 부정당업자로 지정됐다. 대법원 확정 판결에 따라 지난 2017년 12월부터 내년 11월까지 국가 기관이 발주하는 사업에 입찰이 불가능한 상태다.

박병석 의원은 “세계 1위의 조선업체였던 현대중공업이 조선해양산업의 글로벌 경기침체와 수주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고 위기 극복을 위해 희망퇴직 등 뼈를 깎는 고통을 감내하는 자구노력을 시행하고 있다”며 “하지만 공공발주를 통해 일감을 확보하고 불황의 늪에 빠진 조선해양산업을 살리고자 마련한 정부 발전전략의 취지와 달리 현대중공업은 혜택을 받을 수 없는 실정”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날 심의과정에서 대법원 확정판결을 통해 현대중공업의 공공발주 참여가 제한된 상황에서 시의회 차원의 건의안을 채택하는게 바람직하냐는 적절성 논란도 빚어졌다.

건의안은 산업건설위 심사를 통과해 19일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될 예정이다. 이어 청와대, 국회,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국무총리실,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등에 보낼 예정이다.

강경복 기자 bbk3038@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