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9 17:26 (목)
울산시, 대대적 '노후 하수관' 교체…3D 동공 탐사
상태바
울산시, 대대적 '노후 하수관' 교체…3D 동공 탐사
  • 강경복 기자
  • 승인 2018.07.17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강경복기자] 울산시는 오는 2020년까지 1000억 원을 투입해 '노후 하수관 교체사업'을 추진한다.

17일 울산시에 따르면 지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3년간 울산지역에서 11건의 도로 침하사고가 발생했다. 하수관 파손이 주된 원인으로 전체 사고의 64%에 이른다.

울산시는 올해 1억 5000만 원을 들여 주요 간선도로 콘크리트 하수관로 42km에 대해 '지반투과 레이더 탐사(GPR·Ground Penetrating Radar)'를 실시했다.

이 과정에서 44개의 동공을 발견, CCTV 확인 결과 크기가 작고 하수관로 파손과 연관성이 적은 43개소에 대해 포트 홀 방지를 위해 도로관리부서에 통보했다.

크기가 가로 세로 깊이 각각 1m 이상인 대형동공 1개에 대해서는 긴급정비를 완료했다.

지반투과 레이더 탐사는 낡은 하수관으로 인해 발생하는 지반침하 사고를 예방하고 선제적 대응을 위한 시범사업이다.

울산시는 최첨단 3D 지중 레이더 탐사장비를 이용해 땅 속 동공을 찾아 위험도에 따라 긴급복구, 우선복구, 일반복구, 관찰대상의 4단계로 분류해 체계적으로 관리한다.

특히, 울산시는 사업비 1071억 원을 들여 도로 침하와 동공의 원인이 되는 노후 하수관로 135㎞에 대해 오는 2020년까지 정비할 계획이다.

울산지역에 운영되고 있는 하수관로는 총 4261㎞에 달한다.

강경복 기자 bbk3038@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