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기 더블
경기 시흥시, 전국 최초 스마트시티 연구개발사업 실증도시 선정4년간 592억 원 투입, 혁신성장에 적합한 스마트시티 데이터 허브모델 구축
선정 막후 이재명 도지사, 경기 인수위 조정식 위원장, 4차산업혁명 특위 이원욱 위원장 긴밀한 협력 돋보여
이원욱 4차산업혁명특위 위원장

[KNS뉴스통신=송인호 기자]경기도 시흥시가 전국 최초로 ‘데이터 기반 스마트시티 연구개발사업 실증도시’로 선정됐다.

오는 2022년까지 4년간 총 592억 원을 투입해 혁신성장에 적합한 스마트시티 데이터 허브모델을 구축하고 각종 스마트시티 서비스 연계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이번 선정으로 서울대학교 시흥캠퍼스에 스마트시티 핵심시설인 ‘데이터 허브센터’가 설치되며 리빙랩을 활용해 에너지·환경·복지분야의 신사업을 스마트 시티에 적용하는 실증연구가 진행된다.

또한 시흥시가 자율제안 과제로 제안한 ‘자율주행 플랫폼 구현’을 위해 자율주행 버스를 연구하고 이를 통해 시민의 교통 불편을 해소하면서 경기도에 적합한 신산업 창출에 나설 계획이다.

이번 선정에는 이재명 도지사와 민선7기 경기도지사직 인수위원회 ‘새로운경기위원회’의 조정식 상임위원장(시흥, 국회의원)과 인수위 4차산업혁명 특별위원회 이원욱 위원장(화성, 국회의원)의 노력이 컸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인 두 의원은 선정과정에서 긴밀한 협력을 통해 시흥시가 최종 선정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이원욱 4차산업혁명 특별위원장은 “지난 한 달 여간 이재명 도지사, 조정식 상임위원장과 경기도의 스마트시티 정부 공모사업 유치를 위해 긴밀하게 협의하고, 정부기관을 적극 설득했던 것이 주효했다”며 “남은 인수위 기간 동안 경기도가 대한민국 4차산업혁명을 선도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제안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올해 초 국토교통부가 세종시와 부산시를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로 선정한 가운데 시흥시가 최초로 스마트시티 실증도시로 선정됨에 따라 경기도가 대한민국 스마트시티 산업을 선도하는 계기가 마련됐다는 평가다.

송인호 기자  kns1@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송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