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에너지 더블
2018년 시공능력평가 예비공시…‘전기공사 작년 27조 수주'전기공사협회, 25일까지 15일간 시공능력평가항목 이의제기 접수
전년보다 3조 3천억 증가… 전년대비 15.8% 증가 예상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2017년도 전기공사 총 실적액이 27조 8000억원 규모로 나타났다.

한국전기공사협회(회장 류재선)는 2018년도 예비공시를 통해 2017년도 전기공사 총 실적액이 27조 8000억원으로 예비공시됐다고 밝혔다.

2017년도 전기공사업 실적액 27조 8000억원은 전년동기(24조 400억원) 대비 15.8% 증가한 수준이며, 역대 한국전기공사협회에서 발표중 역대 최고치 기록예정이다. 또한, 시공능력평가액 역시 72조 4000억원으로 전년동기(64조 800억원) 대비 12.9% 상승할 예정이다.

전기공사협회는 2018년도 전기공사분야 시공능력평가액 산출을 위해 전국 1만 5498개사 전기공사업체를 대상으로 지난해 실적을 집계했다.

아울러 이번 시공능력평가 예비공시에는 전기공사업법 시행규칙에 의거 시공능력평가항목(공사실적평가액, 경영평가액, 기술능력평가액, 신인도평가액)과 전년도실적신고액이 예비공시 됐다. 금액별로 작년과 비교해 보면 공사실적평가액은 25조 7000억원으로 전년도 대비(23조 9000억원) 7.5%상승하였고, 경영평가액은 35조 90억원으로 전년도 대비(25조 9000억원) 35.4%상승했으며, 기술능력평가액은 10조 1000억원으로 전년도 대비(10조 5000억원) -3.8%하락했다. 신인도평가액은 1조 5000억원으로 전년도 대비(1조 3000억원) 15.3%상승, 실적평가액 및 경영평가액의 상승이 이번 시공능력평가액의 주요 상승 요인으로 나타났다.

이번 예비공시는 11일부터 오는 25일까지 15일간 자사업체에 대한 시공능력평가 항목을 검토해 이의 제기를 할 수 있다.

한편, 전기공사업 등록관리지침 개정으로 2018년도 경영평가액 산정항목중 실질자본금 산정기준이 변경, 건설업종에 등록한 전기공사업체 중 전기공사 실적대비 매출액이 2.1배 이상인 업체만 겸업 분류돼 2017년 시공능력평가액 대비 경영평가액의 상승 요인으로 나타났으며, 전문업체의 겸업 적용으로 인한 민원이 최소화될 것으로 협회는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관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영원한 뮤지컬 디바 박해미, 키스 앤 메이크업이 드리는 선물[인터뷰] 영원한 뮤지컬 디바 박해미, 키스 앤 메이크업이 드리는 선물
[인터뷰] 20년 조연배우 신성식의 영화인생[인터뷰] 20년 조연배우 신성식의 영화인생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