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충북 옥천군 더블
옥천군 ‘동이 천사모’, 6명의 아가들에게 '금반지' 선물2014년부터 총29명 아가들에게 건강을 기원하며 금반지를 끼워줘~
옥천군 동이면 주민자치위원회는 11일, 지난해 태어난 6명(1명 불참)의 아가들에게 순금 1돈의 반지를 출생 축하 선물로 전달했다. <사진=옥천군청>

[KNS뉴스통신=이건수 기자] 충북 옥천군의 자그마한 시골 동이면에서는 11일, 훈훈하면서도 뜻깊은 행사가 펼쳐졌다.

김재종 옥천군수, 주민자치위원, 이장, 회원, 공무원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년도 태어난 아이들의 출생을 축하하며 금반지를 선물하는 아름다운 전통에 따라 6명의 아가들에게 반지를 끼워줬다.

인구 3300여명 남짓한 옥천군 동이면에서는 2014년부터 아름다운 세상의 빛을 본 아가들에게 건강을 염원하며 금반지를 끼워주고 있다.

이 지역 주민과 출향인들로 이루어진 '동이 천사모'(동이면을 사랑하는 천사들의 모임)는 한 명 당 매달 1004원씩 내 모은 돈으로, 전년도에 태어난 아이들에게 순금 1돈의 축하반지를 선물로 준다.

동이면주민자치위원회(현 위원장 박용길)를 중심으로 2014년 4월 15일에 결성돼 2015년 10명, 2016년 9명, 2017년 10명, 총 29명의 아가들에게 축하 반지를 선물했다.

반지를 선물 받은 엄마는 “소중한 아가를 선물 받은 걸로도 많이 기쁜데, 이렇게 많은 마을 사람들이 모여 출생축하 반지까지 받으니 더 기쁘다”고 깊은 감사인사를 전했다.

박용길 주민자치위원장은 “나날이 인구가 감소되고 있는 농촌지역에서 회원들의 정성을 모아, 출생한 신생아들에게 작은 선물을 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매년 더 많은 아가들의 웃음소리를 듣게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건수 기자  geonba@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이건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영원한 뮤지컬 디바 박해미, 키스 앤 메이크업이 드리는 선물[인터뷰] 영원한 뮤지컬 디바 박해미, 키스 앤 메이크업이 드리는 선물
[인터뷰] 20년 조연배우 신성식의 영화인생[인터뷰] 20년 조연배우 신성식의 영화인생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