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더블
5·18진압자·간첩조작사건 관련자 등 서훈 대대적 취소
취소 대상 사건별 서훈 현황<자료=행정안전부>

[KNS뉴스통신=김린 기자] 5·18광주민주화운동 진압 관련자와 1980년대 간첩조작사건, 부산 형제복지원 인권침해사건 관련자들에게 수여됐던 서훈이 대대적으로 취소된다.

행정안전부는 오늘(10일) 오전 개최된 제30회 국무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부적절한 서훈 취소(안)’이 심의·의결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취소되는 서훈은 △무죄판결 간첩조작사건 관련자 45명 △부산 형제복지원 인권침해사건 관련자 1명 △5·18광주민주화운동 진압 관련자 7명·2개 단체 등 모두 53명·2개 단체에 수여된 56점의 훈·포장과 대통령·국무총리 표창이며 대통령의 재가를 거쳐 취소가 최종 확정된다.

행안부는 지금까지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의 재심권고 무죄사건 9건과 언론사 보도 간첩조작사건 3건 등 12건, 부산 형제복지원 인권침해사건 등 총 13건의 사건 관련자 서훈을 파악해 국방부, 보건복지부, 국가정보원, 경찰청 등 관련부처 공적심사위원회 및 당사자 소명 등의 취소절차를 진행해 왔다.

간첩죄를 선고 받았다가 재심 결과 법원으로부터 무죄가 확정된 사건과 관련된 유공으로 포상을 받은 경우와 부랑인 보호 사업에 헌신한 공적으로 서훈을 받았지만 인권침해로 확인된 부산 형제복지원 원장 서훈 등이 취소 대상이다.

또 지금까지 ‘5·18민주화운동법’으로 5·18광주민주화운동 진압 관련자에 대한 훈·포장은 모두 취소했지만 그 동안 관련 규정이 없어 취소하지 못했던 대통령표창과 국무총리표창에 대해 대통령령인 ‘정부표창규정’을 개정해 이번에 취소하게 됐다.

행안부는 “앞으로도 취소사유에 해당하는 부적절한 서훈을 적극 찾아내 취소함으로써 정부포상의 영예를 높이는 작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린 기자  grin@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한국공연예술총연합회 송치만 회장, "케이팝랜드, 블록체인, 코인 면접 설명회 개최...미래를 말한다"한국공연예술총연합회 송치만 회장, "케이팝랜드, 블록체인, 코인 면접 설명회 개최...미래를 말한다"
[인터뷰] The Belle 웨딩 장윤정 대표 "고객과 함께 동행하는 마음으로"[인터뷰] The Belle 웨딩 장윤정 대표 "고객과 함께 동행하는 마음으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