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식약처 “발암물질 고혈압치료제 115개 제품 판매 중지·회수“

[KNS뉴스통신=김린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내 시판 중인 고혈압약 가운데 115개 제품에 발암 의심 물질이 검출된 중국 업체의 원료의약품 ‘발사르탄’이 들어간 것을 확인하고 판매·제조 중지 및 회수한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중국 ‘제지앙화하이’가 제조한 원료의약품 ‘발사르탄’이 사용될 가능성이 있는 고혈압치료제 219개 품목(82개 업체) 전체를 지난 7일부터 점검한 결과 해당 원료 사용이 확인된 115개 품목(54개 업체)은 판매중지 및 제조중지를 유지하고 회수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9일 밝혔다.

한편 해당 원료를 사용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된 104개 품목(46개 업체)은 판매중지 및 제조중지를 해제했다.

식약처는 이번 조치 대상 제품을 복용 중인 환자들에게 “해당 의약품을 처방받은 병‧의원 등 의료기관에 상담을 거쳐 처방을 변경받을 것”을 당부했다.

잠정 판매중지 및 제조중지 관련 제품 목록은 식약처 홈페이지, ‘이지드럭’홈페이지 , 식약처 대표 블로그나 페이스북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김린 기자  grin@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영원한 뮤지컬 디바 박해미, 키스 앤 메이크업이 드리는 선물[인터뷰] 영원한 뮤지컬 디바 박해미, 키스 앤 메이크업이 드리는 선물
[인터뷰] 20년 조연배우 신성식의 영화인생[인터뷰] 20년 조연배우 신성식의 영화인생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