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기 문화 더블
경기문화재단 '단절 10년 남북문화교류' 이해 높인다11일 제7차 문화정책포럼서 '계승과 개혁' 주제진행
경기문화재단 문화정책포럼 진행모습.

[KNS뉴스통신=정양수 기자] 남북 평화의 시대가 예고되는 가운데 경기문화재단이 북함의 문화예술을 이해하며 미래에 대비할 수 있는 귀한 자리를 마련해 눈길을 끌었다.


9일 경기문화재단에 따르면 북한의 문화예술을 주제로 한 제7차 문화정책포럼 '계승과 개혁: 새로운 북한의 문화예술'을 오는 11일 오후 3시 재단 1층 경기아트플랫폼(gap)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문화계는 지난 10년 간 남북 교류가 활발하지 못했던 상황에서 문화교류의 방향을 본격적으로 논의하기에 앞서, 김정은 체제에서의 북한 문화예술이 김정일 시대의 유산을 어떻게 계승하고 있으며 어떠한 방식으로 새로운 면모를 추구하고 있는지에 대한 점검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보고 있다.

재단 관계자는 "4.27 정상회담서 발표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 지난달 12일 북미정상회담 등이 진행되며 문화예술을 포함한 사회 전 분야에서 남북교류에 대한 기대감이 상승하고 있다"면서 "북한 문화예술 전반에 대한 동향과 함께 북한과의 교류가 활발히 진행되어왔던 문화유산 및 시각예술 분야의 현재를 공유하는 포럼을 기획했다"고 설명햇다.

첫 번째 발제자인 건국대학교 통일인문학연구단 전영선 HK연구교수는 '김정은 체제의 북한 문화예술정책 현황과 지방자치단체의 남북교류'라는 제목으로 발표한다. 전 교수는 남북 간의 사회문화교류에 대한 경과와 전망, 판문점 선언 분석을 비롯한 사회문화 교류 환경,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설치, 남북교류 전략과 지역 정부의 역할에 대해 설명하는 한편, 동서독 문화교류 사례와 함께 지방자치단체 차원의 교류협력 제도화를 위한 과제에 대해서도 언급할 예정이다.

두 번째 발제자인 신준영 남북역사학자협의회 사무국장은 '북한의 문화유산보호정책 역할과 남북교류 전망'이란 주제로 북한의 문화유산보호정책과 문화유산 조사 자료, 문화유산 분야에서의 남북교류협력 사례, 현 단계에서의 남북문화유산 교류의 정책방행 및 과제라는 폭넓은 내용을 담는다.

마지막으로 단국대학교 홍지석 초빙교수는 감각의 갱신과 세대교체의 징후를 보이는 김정은 시대의 북한미술을 살펴보는 기회를 제공한다.

발제가 끝난 후 발제자들과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오양열 초빙연구위원, 국립문화재연구소 고고연구실 임순경 실장, 경기문화재단 경기문화재연구원 허미형 선임, 서울시립미술관 여경환 학예연구사가 토론자로 참여하여 북한의 문화예술 현황, 남북문화예술교류의 현재와 미래에 대한 심층적인 토론을 이어간다.

한편, 문화정책포럼은 지난 2017년부터 경기문화재단 정책실에서 기획해 재단 현안 및 시의성을 띤 문화예술 이슈를 주제로 문화예술정책에 대해 논하는 자리로 발제와 토론 내용은 '문화정책블래틴' 7호에 소개된다.


정양수 기자  ys92king@naver.com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정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
[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