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2 14:21 (목)
대전산악구조대팀, ‘북미 최고봉 데날리’ 등정 성공
상태바
대전산악구조대팀, ‘북미 최고봉 데날리’ 등정 성공
  • 조영민 기자
  • 승인 2018.06.17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시간으로 지난 6월 3일 북알래스카 데날리(6,194m)산을 등정한 대전산악구조대 박종일대원이 근무하고 있는 대전도시철도공사 현수막을 펼치고 도시철도의 안전운행을 기원하고 있다.<사진=대전산악연맹>

[KNS뉴스통신=조영민 기자] 대한시산악연맹 산악구조대팀이 지난 6월 3일 오후 3시(미국현지시간)에 북미 최고봉 데날리(6,194m)산 등정에 성공했다고 17일 밝혔다.

미국 알래스카주에 있는 데날리는 높이 6,194m로 북미대륙에서 가장 높은 산이다. 만년설 봉우리인인 데날리는 에스키모어로 ‘가장 높은 산’이라는 뜻이며 7대륙 최고봉에 꼽힌다.

데날리는 1977년에 대한민국 최초로 에베레스트를 등정했던 산악인 고(故) 고상돈씨가 1979년 등정에 성공한 뒤 하산도중 사고를 당해 숨진 산이다.

이번 원정에는 대전산악구조대에서 활약하고 있는 윤기운, 황영길, 박종일, 변준기, 강순구대원과 충남고OB산악회 명성환, 신형식, 김진성대원까지 총 8명이 참여했다.

데날리 원정에 참여한 구조대원 박종일씨(대전도시철도공사)는“눈보라로 정상 등정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동료대원들이 있어 가능했다”며“산악구조대원들의 건강과 도시철도의 무사고 안전운행을 기원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대전시산악연맹 산악구조대팀은 1987년 활동을 시작하여 등산객 조난구조와 사상자 구호, 산불 진화 지원 등의 임무를 수행하고 있으며 산행시 위급 상황이 발생할 경우 구조에 나서고 있다.

대한시산악연맹 산악구조대팀이 지난 6월 3일 오후 3시(미국현지시간)에 북미 최고봉 데날리(6,194m)산 등정에 성공했다.<사진=대전산악연맹>

 

조영민 기자 dtn@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