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문화 더블
‘문화비축기지’, 이번 주말 책 축제에 전시, 공연, 먹거리까지어린이들이 판매하는 ‘책토끼시장’, 책과 기부금을 모으는 ‘사랑의 책꽂이’
문화마당에서는 상암소셜박스페스티벌, 서울밤도깨비야시장이 동시 진행

[KNS뉴스통신=백영대 기자] 이번 주말, 어른과 아이들이 모두 즐길 수 있는 나들이 장소를 찾는다면 문화비축기지로 떠나보자!

어린이를 위한 책축제와 두개의 시장, 탱크에서의 전시와 공연, 이 모든 것을 문화비축기지에서 경험할 수 있다. 즐길거리, 먹을거리, 놀거리가 있는 6월의 문화비축기지로 초대한다.

문화비축기지 T6 커뮤니티센터에서는 어린이를 위한 책축제 ‘책토끼와 책으로 놀장’이 진행된다.

T1 파빌리온에서는 폐기물을 이용한 예술전시 ‘집어등, 바다의 빛’, T4 복합문화공간에서는 소리의 울림을 이용한 신기한 소리공연 ‘도시소리동굴’ 공연이 진행된다. T0 문화마당으로 이동하면 ‘상암소셜박스페스티벌’과 ‘서울밤도깨비야시장’을 즐길 수 있다.

문화비축기지는 책읽기 좋은 문화공원 만들기를 위해, 이번 주 토요일인 16일 어린이들이 책을 통해 다양한 문화예술을 체험해보며 자연스럽게 책과 친해질 수 있는 어린이책축제 <책토끼와 책으로 놀장>을 개최한다.

이번 축제에서는 어린이들이 마음껏 뒹굴고 활동하며 체험할 수 있는 <책 놀이터>, 어린이에게 꼭 맞는 책을 처방해주는 <북닥터 프로그램>,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공연 <그림자야 놀자>와 <영화상영>, 어린이가 직접 좋아하는 책과 장난감 등을 판매해 보는 벼룩시장인 <책토끼시장>, 그 외에 보드게임, 비눗방울 놀이 등 책과 관련한 다양한 체험활동이 펼쳐진다.

T6 옥상마루에는 책 놀이터가 펼쳐진다. 어린이들이 자유롭게 책을 읽을 수 있는 놀이공간인 책토끼의 방, 책을 처방해주는 북닥터와 책약국, 아나운서가 들려주는 그림책 이야기 북캐스터, 앨리스 언니와 즐거운 레크레이션 시간 엘리스와놀아요가 운영된다.

T6 아카이브 공간에는 어린이들이 직접 그림책, 장난감을 팔아보는 책토끼시장과 책장 속 잠자던 책과 기부금을 모아 어려운 이웃과 나누는 사랑의 책꽂이가 펼쳐진다.

2F 강의실에서는 그림자극 <늑대가 뭐!>가 11시, 13시 2회에 걸쳐 공연되고, 15시부터 온가족이 즐길 수 있는 영화가 상영된다.

T6 야외와 1F에서는 페이스페인팅, 판박이 타투, 배지만들기, 비눗방울놀이, 보드게임, 북 큐레이터 등 다양한 체험프로그램도 운영된다. (책토끼와 책으로 놀장 운영시간 10~17시)

T1 파빌리온에서는 폐기물을 이용한 예술작품 전시 ‘집어등, 바다의 빛’ 전시가 진행된다. 산업 활동 과정에서 버려진 폐기물들이 상상력을 통해 예술작품으로 변화한 설치예술 작품으로 6월 1일부터 23일까지 진행된다.

폐기된 집어등을 수집해 다양한 방식으로 설치작업을 진행하는 부지현 작가의 작품이다.

T4 복합문화공간에서 공간과 소리의 울림을 이용한 참여형 소리공연 ‘도시소리동굴’이 진행된다. 15(금)~17(일)/19:30 (40분소요), 매일 1회씩 공연되며 사전예약을 통해 누구나 무료로 관람이 가능하다.

석유를 비축하던 탱크 안에서의 공연은 다른 곳에서는 경험할 수 없는 비현실적인 체험을 제공한다. 탱크 안과 밖의 에너지와 육성의 파동이 함께 만들어내는 신비한 소리의 세계를 경험하고, 참여하는 관객과 함께 소리를 울리는 공명의 경험은 소리의 치유기능을 접목한 보이스테라피를 경험하게 한다.

사회적경제 클러스터 공간인 상암소셜박스에서 ‘2018 상암소셜박스페스티벌[ㅁ(미음)]’을 개최한다. 나눠 쓰고 고쳐 쓰는 ‘생활기술+수리마켓’을 주제로 16일(토) 14~23시까지 상암소셜박스와 문화비축기지 마당에서 진행된다.

망가진 장난감을 고쳐주는 ‘뚝딱뚝딱 장난감연구소’, 친환경 제품 체험 및 판매하는 ‘업사이클링 마켓’, 문고리고치기·자전거 수리 등을 배우는 ‘생활기술워크숍’, 함께 걸으며 기부와 게임을 즐기는 ‘빅워크와 함께하는 나눔걷기’, 맥주를 즐기며 이야기를 나누는 ‘혼술요가 커뮤니티’, 잔디위에서 즐기는 ‘나이트 영화제’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주말마다 진행되는 서울밤도깨비야시장은 앞으로 개장시간을 앞당겨 오후 3시부터 9시까지 진행된다. 숲속에서 즐기는 여유로운 피크닉인 문화비축기지 밤도깨비야시장은 맛있는 먹거리와 버스킹 공연이 있는 즐거운 축제의 공간이다.

문화마당에 새롭게 자리 잡은 플랫폼은 밤도깨비야시장 종합안내소 및 상황실이다.

운영본부와 의료지원 부스가 있으니 문의사항이나 응급상황 발생 시 플랫폼을 이용할 수 있다. 친환경공원인 문화비축기지는 밤도깨비야시장에서도 플라스틱을 사용하지 않고, 사용한 그릇을 직접 설거지하는 친환경설거지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6월 주말 밤, 밤도깨비야시장@문화비축기지에 재기발랄한 애니메이션 단편들이 상영된다. 인디애니페스트 영화제 베스트 작품들로 구성된 인디애니유랑단 2018 프로그램을 19시 50분부터 운영한다.

문화비축기지에서 진행되는 행사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문화비축기지 홈페이지(parks.seoul.go.kr/culturetank)에서 확인하거나 관리사무소(02-376-8410)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오진완 서울시 서부공원녹지사업소장은 “문화비축기지에서는 전시, 공연, 축제, 시장 등 다양한 시민참여 프로그램이 진행되고 있다”며, “가족단위 방문객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가 이뤄졌으면 한다”고 전했다.

백영대 기자  kanon333@hanmail.net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백영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빙온젤아이스 전문기업 타스씨앤엠 김진기 회장[인터뷰] 빙온젤아이스 전문기업 타스씨앤엠 김진기 회장
[인터뷰] 권오을 바른미래당 경북도지사 후보[인터뷰] 권오을 바른미래당 경북도지사 후보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