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기 정치 더블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후보, “한반도 평화체제의 전제는 종전선언"북미정상회담 성공 기원…선거운동 잠시 멈추고 파주 임진각 찾아
한반도를 넘어 전 세계 평화의 역사 열리길 기대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을 진행중인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보습<사진=선거캠프 제공>

[KNS뉴스통신=송인호 기자]이재정 경기도교육감 후보가 파주 임진각 평화누리 공원에서 "종전선언, 평화체제에 앞서 "우리는 더 이상 적이 아니다"란 말이 나오길 기대한다"며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기원했다.

이 후보는 12일 오전 9시, 파주 임진각 평화누리 공원을 찾고, 자유의 다리를 배경으로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 후보는 "오늘은 싱가포르에서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는 날이다. 이 역사적인 날,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기원하는 의미로 공식선거운동 마지막 날이지만, 오전 선거운동을 잠시 멈추고 임진각 평화누리공원에 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오늘 북미정상회담은 30여년 전 몰타회담과 비슷하다. 당시 부시 대통령과 고르바쵸프 대통령의 만남은 2차 세계대전 이후 냉전의 종식을 선언했고, 실로 세계 평화를 이룩하는 큰 전환점이 되었다"며 "30여년이 흐른 오늘,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이 열린다. 한반도의 냉전체제를 해소하고, 평화체제를 만드는 것이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한반도 평화체제를 위한 기본 전제는 종전선언이다. 종전이 마무리된다면 그야말로 한반도는 새로운 역사에 들어가게 될 것"이라며 "한반도 평화는 동북아를 넘어 전 세계 새로운 평화의 역사를 쓸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한 이 후보는 "30년전 고르바쵸프 대통령은 몰타회담을 끝내고 "우리는 더이상 적이 아니다"라고 말해 전 세계인에게 감동을 줬다"며 "오늘 북미정상회담을 통해 우리가 진정으로 듣고 싶은 말은 종전선언, 평화체제 합의 이전에 "우리는 더 이상 적이 아니다"일 것이다"며 회담 결과의 진정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더 이상 적이 아니다"라는 말을 우리 국민들이 함께 만들어 갈 수 있도록 힘을 모으면 좋겠다"며 "오늘 회담에서 종전선언과 평화체제에 대한 기본 로드맵이 만들어지고 북핵문제가 완전히 해결되길 바란다. 한반도 세계평화가 이루어지는 원년이 되었으면 한다"며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빌었다.

송인호 기자  kns1@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송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