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북한 더블
트럼프 “좋은 관계 맺을 것”… 김정은 “모든 것 이겨내고 이 자리 왔다”북미관계 새로운 전환점 가져올 ‘일대일’ 담판 시작

[KNS뉴스통신=김성환 기자]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이 현지시간 12일 오전 9시(한국시간 오전 10시) 시작됐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싱가포르 센토사섬에 있는 카펠라 호텔에서 역사적인 첫 만남을 실시했다. 약 70년만에 이뤄진 북미 최고지도자간 첫 만남이다.

두 정상은 통역만 배석시키고 북미관계의 새로운 전환점을 가져올 ‘일대일’ 담판에 나섰다. 완전한 비핵화(CVID)와 항구적인 체제안전 보장(CVIG)의 맞교환이 이뤄질 수 있을 지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김 위원장 보다 약 10분 먼저 회담 장소인 카펠라 호텔에 도착해 대기했다. 다만 회담장에는 김 위원장이 먼저 약 6분 먼저 도착해 트럼프 대통령을 맞이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8시 2분께 숙소인 샹그릴라 호텔을 출발해 약 15분 뒤 도착했다. 김 위원장도 뒤 이어 오전 8시11분께 전용차를 타고 호텔을 나서 8시 32분께 도착했다.

회담장 양쪽에서 걸어나와 호텔 입구 앞에서 약 8초간 역사적인 악수를 나눈 양 정상은 인공기와 성조기를 배경으로 모두발언을 실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먼저 “김 위원장을 만나게 돼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전혀 의심없이 좋은 관계를 맺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 위원장도 웃음으로 화답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여기까지 오늘 길 쉬운 길이 아니었다”면서 “우리 발목을 잡았던 과거가 있고 그릇된 관행이 때로는 우리 눈과 길을 가리고 있지만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고 말했다.

양 정상은 다시 회담장으로 이동해 싱가포르 대법관이 사용했던 유서깊은 4.3m 길이 나무 탁자에 마주 앉았다.

외신에 따르면 양 정상은 각각 통역사만 대동한 채 45분 가량 단독 회담을 실시한다. 이어 참모들이 합류해 확대회담을 한 뒤 업무 오찬을 가질 것으로 예상된다.

김성환 기자  sportsman85@naver.com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성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장애인문화신문 강동규 편집사장, "사회 지도층,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정책 펼쳐야"[인터뷰]장애인문화신문 강동규 편집사장, "사회 지도층,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정책 펼쳐야"
[인터뷰] 장애인문화신문 유환섭 상임고문,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길잡이..."[인터뷰] 장애인문화신문 유환섭 상임고문,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길잡이..."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