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연예일반 더블
추자현, 손까지 떨면서 기쁨의 눈물 흘렸는데... 핵폭탄급 보도에 '여전히 불안해'
사진: 추자현 사회관계망서비스


[KNS뉴스통신 황인성 기자]추자현에 대한 누리꾼들의 관심이 연일 이어지고 있다.

지난 10일 '추자현 의식불명' 보도에 대해 추자현 소속사 측은 사실무근이라며 강력하게 부인했다.

특히 추자현이 산소호흡기에 의지한 채 열흘째 의식 불명이라는 보도에 대해 입원당시 중환자실에 입원한 것은 사실이지만 현재는 일반 병실에서 회복중이라고 전했다.

앞서 추자현은 한 방송에서 남편에게 임신 사실을 고백하며 눈물을 펑펑 흘려 눈길을 끌었다. 특히 추자현은 전화를 걸기 전부터 손을 떨며 긴장했고, 두 사람은 임신 소식에 한마음으로 기뻐해 관심을 모았다.

이날 최성진 문화평론가는 "추자현 의식불명 보도에 누리꾼들이 충격에 빠졌다. 소속사 측이 곧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내놨지만 아직까지 추자현의 직접적인 사진이나 글들이 없어 누리꾼들은 여전히 불안한 상태다"라며 "추자현의 건강이 하루빨리 회복돼 방송에서 볼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라고 분석했다.

한편 추자현은 1996년 '성장 느낌 18세'로 데뷔한 이후 다양한 드라마 영화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추자현은 2011년 아내의 유혹 중국판인 '회가적유혹'에 출연하며 중국에서 큰 인기를 얻었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기사는 KNS뉴스통신 고유 콘텐츠입니다. 제휴 계약 없이 본지 기사를 상습 도용 중인 일부 언론사의 경우, 재차 도용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사전 고지하는 바입니다.

황인성 기자  ent1@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황인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장애인문화신문 강동규 편집사장, "사회 지도층,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정책 펼쳐야"[인터뷰]장애인문화신문 강동규 편집사장, "사회 지도층,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정책 펼쳐야"
[인터뷰] 장애인문화신문 유환섭 상임고문,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길잡이..."[인터뷰] 장애인문화신문 유환섭 상임고문,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길잡이..."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