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북한 더블
성 김-최선희, 싱가포르 회동 북미정상회담 합의문 '막판 조율'
성 김 주 필리핀 미국대사(좌),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우) [사진=MBC 보도화면 캡처]

[KNS뉴스통신 조창용 기자]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성 김 주 필리핀 미국대사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싱가포르 현지에서 만나 핵심 의제를 조율할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성 김 대사 등 미국 실무협상팀은 11일 최선희 부상을 만나 정상회담 합의문에 들어갈 비핵화와 체제안전 보장과 관련한 문구 등에 대해 최종 협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측은 북한이 수용을 거부해온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를 합의문에 명시하길 요구하는 가운데, 김 대사와 최 부상은 막판까지 비핵화의 표현을 놓고 줄다리기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또 양측은 합의문에 담을 북한의 초기 단계 비핵화 조치와 미국의 상응 조치 내용에 대해서도 협의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성 김 대사와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한반도 보좌관 등은 오늘 트럼프 대통령의 숙소로 알려진 샹그릴라 호텔에서 목격되기도 했다.

김 대사와 최 부상은 지난 달 27일부터 지난 6일까지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모두 여섯 차례에 걸쳐 회동하면서 북미 정상회담의 의제를 조율했다.

조창용 기자  creator20@naver.com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조창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장애인문화신문 강동규 편집사장, "사회 지도층,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정책 펼쳐야"[인터뷰]장애인문화신문 강동규 편집사장, "사회 지도층,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정책 펼쳐야"
[인터뷰] 장애인문화신문 유환섭 상임고문,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길잡이..."[인터뷰] 장애인문화신문 유환섭 상임고문,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길잡이..."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