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연예 싱글
추자현, 누리꾼 가슴 쓸어내리게한 극과 극 뉴스... "축하할 일인데 걱정되는 기사만 나와" 일파만파
(사진=추자현 웨이보)

[KNS뉴스통신 황인성 기자] 추자현이 출산 후 의식불명 소식으로 팬들을 걱정시켰지만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다수의 언론 매체는 추자현에 대한 기사를 쏟아냈다. 지난 1일 출산한 추자현은 4일 응급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진 뒤 이날 의식불명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하지만 추자현의 소속사는 사실이 아니라고 발표했다. 이와 관련해 추자현의 소속사와 언론사가 팩트체크를 두고 대립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추자현은 한국 나이로 40세인 고연령 산모다. 젊은 산모에 비해 회복 속도가 더딜 수 있다. 남편과 가족들이 옆에서 정성껏 추자현을 돌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만큼 결과를 기다리는 것이 좋다는 것이 누리꾼들의 의견이다.

김경민 문화칼럼니스트는 "올바른 기사 작성을 위해 팩트체크는 중요하지만 확인을 위해 병원을 방문하는 것은 산모의 건강에 지장을 주고, 가족들에게 부담을 줄 수 있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기사는 KNS뉴스통신 고유 콘텐츠입니다. 제휴 계약 없이 본지 기사를 상습 도용 중인 일부 언론사의 경우, 재차 도용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사전 고지하는 바입니다.

황인성 기자  ent1@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황인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빙온젤아이스 전문기업 타스씨앤엠 김진기 회장[인터뷰] 빙온젤아이스 전문기업 타스씨앤엠 김진기 회장
[인터뷰] 권오을 바른미래당 경북도지사 후보[인터뷰] 권오을 바른미래당 경북도지사 후보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