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6 23:09 (일)
증평군, 여름철 폭염 피해 최소화 ‘총력’…종합대책 수립 및 추진
상태바
증평군, 여름철 폭염 피해 최소화 ‘총력’…종합대책 수립 및 추진
  • 성범모 기자
  • 승인 2018.06.05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개 반 T/F팀 구성 및 재난도우미 운영
충북 증평군은 지역 주민들의 폭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종합대책 수립, 추진에 나섰다. 사진은 증평군에서 설치한 그늘막 <사진 제공=증평군청>

[KNS뉴스통신=성범모 기자] 충북 증평군은 오는 9월 30일까지 여름철 폭염 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폭염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종합대책을 수립했다고 5일 밝혔다.

종합대책에 따라 군은 안전건설과장을 팀장으로 상환관리반, 건강관리원반, 독거노인지원반, 농축산관리반 등 4개 반 7명으로 구성된 T/F팀을 구성했다.

T/F팀은 △그늘막 설치 △군민 폭염대응 홍보 활동 강화 △취약계층 보호 재난도우미 운영 및 폭염정보 전달체계 구축 △무더위쉼터 지정, 관리·운영 △관련 부서·기관 간 비상연락망 구축 등을 실시한다.

우선 T/F팀은 도심지 유동인구가 많은 증평대교 2개소와 삼보초등학교 앞 1개소, 보강천변 야외 작업자를 위한 이동식 그늘막 1개소 등 총 4개소에 그늘막을 설치했다.

또 폭염정보 전달을 위해 T/F팀은 마을별 앰프 및 재난 예‧경보방송을 활용해 폭염대응 건강수칙 및 행동요령 등의 계도방송과 폭염에 취약한 농업인의 보호를 위한 현장 예찰활동을 병행한다.

또한, 폭염 취약계층 보호를 위한 재난도우미도 운영한다.

T/F팀은 방문건강관리사업 전문인력, 노인돌보미, 사회복지사, 마을 이장, 공무원, 자율방재단 등을 재난도우미로 임명하고, 폭염 특보 발효 시 취약계층의 건강을 체크하기 위해 전화 및 전문인력 동행 방문서비스를 실시한다.

재난도우미의 비상연락망을 활용한 재난문자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폭염특보 시 재난문자 서비스 등의 폭염정보 전달체계도 마련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폭염대책 기간 동안 마을 주민들이 더위를 피할 수 있는 무더위 쉼터도 68개소 운영한다.

무더위 쉼터는 경로당 및 마을회관 등 주민들이 쉽게 찾을 수 있는 곳으로 지정했다.

이곳에는 냉방기와 함께 비상구급약품 등을 구비해둬 비상상황에 대비해 나갈 방침이다.

증평군 관계자는 “최근 지구 온난화로 인해 폭염일수가 길어지고 있는 추세”라며 “폭염에 취약한 노약자, 어린이, 야외 작업자들이 장시간 폭염 노출 될 경우 발생할 수 있는 열사병 등 온열질환을 예방 할 수 있도록 폭염 행동요령을 숙지해 줄 것”을 당부했다.

성범모 기자 sbm4118@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