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연예일반 더블
'논란' 오달수, 류승완 감독 "순간 형님의 눈빛을 읽었다" 발언 무엇? "죄는 아니잖아요"
오달수 사진=MBC 캡처

[KNS 뉴스통신=황인성 기자]오달수가 화제, 이에 오달수의 과거 발언이 주목받고 있다.

오달수는 과거 방송된 네이버 무비토크에 출연한 바 있다.

당시 진행을 맡은 박경림은 영화 '베테랑' 출연 배우 유아인과 황정민에게 "머리가 정말 작다"며 "여배우들이 피할 정도로 머리가 작다"고 운을 뗐다.

이를 듣던 류승완 감독은 "순간 오달수 형님의 눈빛을 읽었다"며 오달수의 머리에 대해 언급했다.

이에 오달수는 "머리가 큰 게 죄는 아니잖아요"라며 억울해해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한편, 오달수는 같은 연극 여자 후배 엄지영과 A씨의 폭로로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기사는 KNS뉴스통신 고유 콘텐츠입니다. 제휴 계약 없이 본지 기사를 상습 도용 중인 일부 언론사의 경우, 재차 도용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사전 고지하는 바입니다.

황인성 기자  ent1@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황인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장애인문화신문 강동규 편집사장, "사회 지도층,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정책 펼쳐야"[인터뷰]장애인문화신문 강동규 편집사장, "사회 지도층,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정책 펼쳐야"
[인터뷰] 장애인문화신문 유환섭 상임고문,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길잡이..."[인터뷰] 장애인문화신문 유환섭 상임고문,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길잡이..."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