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더블
국회 예결위, 추경안 심사 '졸속' 비판 험로 예상

[KNS뉴스통신=박정민 기자] 여야가 진통 끝에 오는 18일 드루킹 특검과 추경을 동시에 처리하기로 전격 합의했지만 단 3일 만에 추경안을 확정지어야 하는 데 대해 야당이 졸속이라고 비판하고 있어 험로가 예상된다.

국회 예산결산위원회(이하 예결위)는 16일 3조 9000억원의 추가경정예산안 심사를 시작했다. 단 3일 만에 추경안 내용을 확정지어야 한다.

한국당 예결위 간사 김도읍 의원은 "국가가 월급을 주는 제2공무원 증원이라고 밖에 볼 수 없는 예산이 6400억원이나 포함됐고 일자리 창출과 직접 관련이 없는 교육 등 퍼주기 예산도 있다"면서 "이런 것을 삭감하려면 시간이 오래 걸릴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한국당은 이어 신보라 원내대변인 논평을 통해 "작년 추경과 금년 본예산 심의에서 삭감됐던 4500여억 원의 꼼수 예산도 포함되어 있다"며 "지방선거를 앞두고 선심성 선거용 예산도 반드시 걸러낼 것"이라고 전해 예산 삭감 시도를 예고했다.

민주평화당 예결위 간사 황주홍 의원도 "어제 오후에 정부의 시정연설이 있었는데 바로 오늘 추경이 상정된다. 졸속 심사가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반해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과거에도 추경을 3일 만에 처리한 전례가 있다"며 방어막을 쳤다. 홍 원내대표는 그간 추경안에 대해 예상정책처 및 전문위원실 등의 충분한 검토가 있었다는 점, 추경의 시급성 등을 들며 "반드시 18일에 추경안이 통과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이어 박경미 원내대변인 오후 현안 브리핑을 통해 "추경안 통과가 약속대로 이뤄져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박 대변인은 "최근 여론조사 결과에 의하면 우리 국민 10명 중 8명은 국회를 방기한 의원들에게 무노동 무임금 원칙을 적용해 국민의 혈세인 세비를 반납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국회가 국민들께 할 수 있는 가장 큰 속죄는 약속대로 18일 추경안 통과를 위해 밤샘심의를 해서라도 추경안 심의를 시한 내에 마쳐야 하는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박정민 기자  passion@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박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정심(正心)·정사(正思)·정행(正行)” 스텐레스 제조 기업 ‘주식회사 해모’“정심(正心)·정사(正思)·정행(正行)” 스텐레스 제조 기업 ‘주식회사 해모’
[인터뷰] 와이키픽쳐스 임윤기 감독 “4차 산업혁명 시대 맞서 인본주의 예술 추구”[인터뷰] 와이키픽쳐스 임윤기 감독 “4차 산업혁명 시대 맞서 인본주의 예술 추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