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에너지 더블
한전, 똑똑한 원격검침용 계량기 개발 나서한전-ARM사, 원격검침용 계량 칩 및 디바이스 관리 솔루션 개발 착수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이 원격검침용 계량기 개발에 나선다.

한전은 이와 관련 16일 서울 한전아트센터에서 영국 ARM사와 함께 ‘원격검침용 계량 칩(SoC) 및 디바이스 관리 솔루션’ 공동 개발에 착수하고자 협약식을 가졌다.

‘SoC(System on Chip)’는 한 개의 칩에 완전 구동이 가능한 제품과 시스템이 들어있는 것을 말한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동섭 한전 신성장기술본부장, 디페시 파텔(Dipesh I Patel) ARM사 IoT 서비스그룹 대표와 연구원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원격검침용 계량 칩(SoC) 및 디바이스 관리 솔루션’은 기존의 원격검침인프라(AMI, Advanced Metering Infrastructure) 기능을 확장한 보안 및 계량 기능이 강화된 새로운 규격의 스마트 계량기로 계량기와 무선통신을 통해 계량정보 수집은 물론 기존의 고정요금에서 벗어나 전기의 수요·공급 법칙에 따라 전기요금이 시간대별로 변하게 되는 선진 요금제도인 실시간 요금제(RTP, Real Time Pricing)나 쌍방향 전력거래 등 새로운 전력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

한전은 온,ㄴ 2021년까지 스마트홈, 통합검침, 수요관리, 분산전원 설비제어, 블록체인을 이용한 전력거래 등을 실증하고 사업모델도 수립할 계획이다.

이날 협약식에서 ARM사 디페시 파텔 IoT 서비스그룹 대표는 “25년 이상 SoC 기술 및 확장형 소프트웨어 디바이스 관리 플랫폼 설계에 매진해 온 탄탄한 경험을 바탕으로 ARM사는 한전의 AMI 확대를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김동섭 한전 신성장기술본부장은 “원격검침용 계량 칩(SoC) 및 디바이스 관리 솔루션은 고객에게 원격검침과 함께 수요관리, 에너지 거래 등 더 많은 에너지 신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중요한 기술”이라며 “앞으로 한전은 전력망의 디지털 변환과 고객 서비스 개발을 통해 에너지신산업 확대에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관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JK2 김시현 대표, 베트남·캄보디아 구호활동 '보람'[인터뷰] JK2 김시현 대표, 베트남·캄보디아 구호활동 '보람'
[인터뷰] 다양한 콘텐츠로 도약하는 태안의 소비 네트워크 박승민 쓰달타운 추진 위원장[인터뷰] 다양한 콘텐츠로 도약하는 태안의 소비 네트워크 박승민 쓰달타운 추진 위원장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