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북한 더블
北, 태영호·맥스선더 이유로 회담 무기 연기남북고위급 회담 중지 “인간쓰레기들까지 내세워”

[KNS뉴스통신=김성환 기자] 북한이 한미 공군의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 훈련과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를 비난하며 오늘(16일) 예정됐던 남북고위급회담을 무기한 연기한다고 일방적으로 통보했다.

통일부는 16일 “북측은 오늘 0시 30분께 리선권 단장 명의의 통지문에서 우리 측의 맥스선더 훈련을 이유로 고위급회담을 무기연기한다고 알려왔다”면서 “오늘 예정된 회담은 개최되지 않으며 정부 입장은 유관부처 협의를 거쳐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오늘 오전 3시쯤 ‘조선중앙통신사’ 보도를 통해 “우리는 남조선에서 무분별한 북침전쟁 소동과 대결 난동이 벌어지는 험악한 정세 하에서 16일로 예견된 북남고위급회담을 중지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다”고 밝혔다.

아울러 “북남고위급회담이 중단되게 되고 첫걸음 뗀 북남관계에 난관과 장애가 조성된 것은 전적으로 제정신이 없이 놀아대는 남조선당국에 그 책임이 있다”면서 “미국도 남조선당국과 함께 벌리고 있는 도발적인 군사적소동국면을 놓고 일정에 오른 조미수뇌상봉의 운명에 대해 심사숙고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와 함께 통신은 “천하의 인간쓰레기들까지 국회 마당에 내세워 우리의 최고 존엄과 체제를 헐뜯고 판문점 선언을 비방 중상하는 놀음도 버젓이 감행하게 방치해놓고 있다”고 거론했다.

북한이 언급한 ‘인간쓰레기들’은 최근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가 국회에서 강연과 저서 출간 기념 기자간담회를 한 것을 가리키는 것으로 보인다.

태영호 전 공사는 그제(14일) 오후 국회에서 ‘3층 서기실의 암호-태영호 증언’ 출판기념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그 자리에서 태 전 공사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최근 외교적 행보가 ‘쇼맨십’에 불과하다고 비난했다.

또한 태 전 공사는 김정은 위원장이 “대단히 급하고 즉흥적이며 거칠다”며 성격을 언급했다.

한편, 태 전 공사는 평양 출신의 북한 외교관으로 지난 2016년 8월 한국에 입국한 이후 북한체제의 실상을 밝히는 활동을 적극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김성환 기자  sportsman85@naver.com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성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단독인터뷰] 대한민국문학메카본부 황하택 이사장, "문학은 영적이며 모든 예술의 근본"[단독인터뷰] 대한민국문학메카본부 황하택 이사장, "문학은 영적이며 모든 예술의 근본"
[인터뷰]한국공공기관연구원 자문위원 임승범 노무사 "성공적 정규직 전환에 대해 말하다"[인터뷰]한국공공기관연구원 자문위원 임승범 노무사 "성공적 정규직 전환에 대해 말하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