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충북 정치 6.13지방선거
전상인 옥천군수 후보, ‘남부3군 문화예술 공동 프로젝트’ 제안보은·옥천·영동 공동 TF팀 구성, 시너지효과 극대화
자유한국당 '전상인' 옥천군수 예비후보 <사진=이건수 기자>

[KNS뉴스통신=이건수 기자] 자유한국당 전상인 옥천군수 예비후보가 “남부3군 상생발전 전략 구체화 차원에서 ‘남부3군 축제’ 공동화를 추진하자”고 제안했다.

전 예비후보는 지난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보은·옥천·영동지역은 지역마다 저마다 특성에 맞는 축제를 각각 개최하고 있다”라며 “하지만 지방분권 시대의 본격인 시작을 앞둔 만큼, 이 지역들의 축제를 테마를 갖고 연 1회정도 한데 묶을 수 있는 ‘남부3군축제’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만일 공동 문화예술축제가 추진된다면 영동의 국악공연을 옥천에서 진행하고, 보은의 합창단·오케스트라를 영동에서, 옥천의 정지용의 문학 백일장을 보은에서 각 2회씩 교차 추진한다면 각 지역의 시너지 효과는 극대화될 것”이라고 축제의 다양성을 설명했다.

이어 “각 지자체의 의지가 전제된다면 공동으로 중앙부처에 건의할 것이며, 예산·시기적 측면에서 구체화가 빠를 것”이라며 “이를 위해선 각 지역의 축제시기를 조율하고 사업을 공동으로 수립할 수 있는 TF팀 구축이 전제돼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혼자서는 빨리 갈 수 있으나 멀리까지는 갈 수 없는 법”이라며 “남부3군이 각각의 강점과 지혜를 합쳐 더 높은 곳으로 도약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전 예비후보는 “앞으로는 지자체간 협업으로 지역의 발전 역량을 극대화하는 도시만이 살아남을 수 있다”라며 “남부3군 문화예술 통합 프로젝트가 성공적으로 추진된다면, 국가적 차원에서도 추진하는 좋은 선례가 될 것”라고 말했다.

이건수 기자  geonba@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이건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정심(正心)·정사(正思)·정행(正行)” 스텐레스 제조 기업 ‘주식회사 해모’“정심(正心)·정사(正思)·정행(正行)” 스텐레스 제조 기업 ‘주식회사 해모’
[인터뷰] 와이키픽쳐스 임윤기 감독 “4차 산업혁명 시대 맞서 인본주의 예술 추구”[인터뷰] 와이키픽쳐스 임윤기 감독 “4차 산업혁명 시대 맞서 인본주의 예술 추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