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더블
"물려주고 싶은 웹사이트 찾습니다"…디지털 유산 어워드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오는 6월 9일 '기록의 날'을 기념해 다음세대재단과 공동으로 '2018 디지털 유산 어워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사진=행정안전부>

[KNS뉴스통신=김린 기자] 다음 세대에 물려주고 싶은 웹사이트를 네티즌이 직접 추천하고 직접 선정할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된다.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오는 6월 9일 ‘기록의 날’을 기념해 다음세대재단과 공동으로 ‘2018 디지털 유산 어워드’를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디지털 유산 어워드’는 디지털시대에 다양한 삶의 모습을 기록한 웹사이트 중에서 전승할 가치가 있는 웹사이트를 발굴하기 위한 행사로 이날부터 오는 30일까지 진행된다.

이 공모전은 지난 2005년 ‘정보 트러스트 어워드’로 시작됐으며 이번이 8회째다.

공모전 심사는 네티즌과 추천위원단으로부터 웹사이트를 추천 받아 충실성, 개방성, 비영리성, 역사성, 공익성, 다양성 등의 심사 기준에 따라 네티즌의 투표와 전문가 심사를 통해 진행된다.

디지털 유산 어워드 누리집에서 웹사이트를 추천과 투표에 참여할 수 있다.

다양성, 역사성, 공익성, 네티즌 인기상 등 4개 부문에서 디지털 유산으로써 가치가 높은 웹사이트를 선정해 오는 6월 8일 ‘기록의 날’기념식에서 시상할 예정이다.

이소연 행안부 국가기록원장은 “이제는 다양한 형태의 디지털 기록을 어떻게 보존할 지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면서 “디지털 유산 어워드를 계기로, 디지털 유산 보존의 필요성을 모두가 공감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린 기자  grin@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단독인터뷰] 대한민국문학메카본부 황하택 이사장, "문학은 영적이며 모든 예술의 근본"[단독인터뷰] 대한민국문학메카본부 황하택 이사장, "문학은 영적이며 모든 예술의 근본"
[인터뷰]한국공공기관연구원 자문위원 임승범 노무사 "성공적 정규직 전환에 대해 말하다"[인터뷰]한국공공기관연구원 자문위원 임승범 노무사 "성공적 정규직 전환에 대해 말하다"
여백
여백
Back to Top